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반 쓰레기봉투에 음식 몰래…불법투기 현장 가보니

[앵커]

이처럼 쓰레기 봉투 가격이 오르면서 부작용도 생기고 있습니다. 일반 종량제 봉투에 음식물을 담아 버리거나 아예 불법투기를 하기도 하는데요.

그 현장을 이한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부터 종량제 봉투가격이 오른 서울 서대문구입니다.

동네 곳곳에서 일반 종량제 봉투에 담긴 음식물 쓰레기를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수박 껍질부터 먹다 남은 치킨까지 모두 불법투기입니다.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봉투가격이 오르면서 부작용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오른 가격과 비례해 불법투기가 급증하고 있는 겁니다.

음식물 종량제 봉투가격이 워낙 비싸다 보니 상대적으로 저렴한 일반쓰레기 봉투에 몰래 버리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동네주민 : 아무데나 버려요. 아무데나. 음식물 쓰레기 봉투값이 비싸서 더 그러겠죠.]

그나마 일반쓰레기 봉투라도 이용하는 건 양반입니다.

쓰레기를 버리지 말라는 표시 앞에 일반 비닐봉지에 담긴 음식물 쓰레기가 수북이 쌓여갑니다.

코를 찌르는 악취와 파리떼에 창문을 열지 못할 정도입니다.

[동네주민 : 음식물 쓰레기가 매일 터져서 냄새나서 민원도 많이 넣었어요. (그래도) 또 버리고 또 버리고 하잖아요. 사람들이…]

서울시가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종량제 봉투가격 인상.

쓰레기를 줄이기는커녕 불법투기라는 부작용만 낳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쓰레기에 묻힌 문무대왕릉…"권한없다" 손놓은 행정기관술병·담배꽁초 수두룩…여름 해운대 '쓰레기와 전쟁'악취·오염에 사라진 해양 생명체…새만금이 죽어간다시끄럽고, 더럽고…여름철 인도 점령한 '야외 테이블'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