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낮엔 도로공사 직원, 밤엔 사기도박꾼

카드 앞면과 특수렌즈 착용시 앞면의 숫자와 종류가 보이는 목카드 뒷면.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는 4일 상습적으로 카드 도박을 한 혐의로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산하 모 지사 과장 이모(51)씨 등 전·현직 도로공사 직원 3명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 등은 2013년 10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광주광역시 모텔 객실 등을 돌며 52차례에 걸쳐 3억3000여만원대의 판돈을 걸고 ‘세븐포커’ 도박을 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도박판에서 수천만원을 잃자 서울에 사는 친형에게 특수 장비까지 건네받아 도박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수 형광물질이 발라져 특수렌즈를 착용하면 카드 뒷면에서 앞면의 숫자와 그림을 확인할 수 있는 일명 ‘목카드’였다. 이씨는 이런 수법으로 13차례에 걸쳐 7000만원을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