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희호 여사 내일 방북 확정 백낙청 수행, 박지원은 빠져…홍용표 “전달할 메시지 없다”

이희호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와 수행단의 방북 일정이 5~8일로 확정됐다. 북한이 3일 이 여사 측에 공식 초청장을 보내면서다.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3일 오후 이 여사에게 방북 초청장을 보내왔다”며 “수행원은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을 포함해 18명”이라고 밝혔다. 수행단 단장을 맡은 김 전 장관 외에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명예대표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장충식 단국대 이사장, 최용준 천재교육 회장이 포함됐다. 이밖에는 윤철구 사무총장 등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 7명, 윤장순 초대 운영위원장 등 이 여사가 설립한 인도적 지원단체 ‘사랑의 친구들’ 관계자 3명, 비서와 경호원 등 실무 인력들이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과 임동원·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은 수행단 명단에서 빠졌다. 정부 관계자나 취재진은 동행하지 않는다.



이날 휴가 중인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이 여사의 동교동 자택을 찾아 “건강히 잘 다녀오시라”는 인사를 전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밝혔다. 이 당국자는 “홍장관은 ‘특별히 전해드릴 메시지는 없다’면서 정부 대북정책 기조를 설명했다”고 전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여사의 방북은 개인 자격으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지만 정부가 이 여사를 통해 특별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국내 저가항공인 이스타항공편으로 5일 오전 10시 김포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한다. 이 여사는 방북 기간 중 평양산원·애육원·아동병원 등 의료 및 보육기관을 주로 찾는다. 숙소는 김 전 대통령이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묵었던 백화원초대소와 묘향산 호텔이다. 북측 관계자들에게 전달할 선물로 이 여사는 직접 뜬 털목도리와 의료·의약품을 준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