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 "롯데는 한국 기업"…우리말로 대국민 사과도

[앵커]

기업의 총수가문이 한국말을 하느냐 마느냐로 기업의 국적을 따지기엔 세상이 이미 글로벌화 돼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롯데 가문의 일본어는 주말 내내 빈축을 사긴 했습니다. 오늘(3일) 신동빈 회장이 이른바 대국민 사과를 우리말로 했다는 게 뉴스가 될 정도군요. 신 회장의 오늘 발표 내용을 들여다보겠습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취재진 앞에 서자마자 한참 동안 고개를 숙인 신동빈 롯데 회장.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는 달리 우리말로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신동빈 회장/롯데그룹 : 총괄회장님의 창업 정신에 따라 국내외에 있는 우리 그룹 기업들이 빨리 정상화되고, 발전시키는 것이 (제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롯데가 일본 기업 아니냐는 이른바 '국적 논란'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습니다.

[신동빈 회장/롯데그룹 : (롯데는 일본 기업입니까?) 한국 기업입니다. 95%의 매출이 우리나라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신 회장은 자신을 '국민과 함께 롯데를 키워왔던 사람'이라고 표현하거나,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서 이바지할 수 있도록'이란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

경영자적인 면모를 강조해 비판과 폭로를 이어가는 형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신 회장은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이 공개한 해임지시서에 대해선 "법적 효력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JTBC 핫클릭

신동빈 "해임지시서 효력 없어…사태 해결 위해 노력할 것"신동빈·신격호, 롯데호텔서 5분 만나…'전면전 치닫나'귀국한 신동빈 대국민 사과문…신동주는 일본행 취소두 형제 모친이자 광윤사 대주주 '시게미쓰' 선택은?신동주 "주주총회 승리 자신, 아버지 자리 되찾겠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