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톰 크루즈도, 슈워제네거도…나이 잊은 아찔한 액션

[앵커]

역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 요즘 50~60대 배우들이 스크린에서 대단한 액션연기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상복 기자입니다.


[기자]

30대 초반 영화 '미션 임파서블'시리즈를 시작한 톰 크루즈.

600m 높이 절벽에 매달리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을 기어오르는 등 액션의 새 경지를 개척해 왔습니다.

이제 그의 나이 53, 하지만 지난주 개봉한 '미션 임파서블 5'에서 전작보다 스케일 더 큰 볼거리를 선보였습니다.

시속 400km 속도로 이륙하는 비행기에 대롱대롱 매달렸는데, 까딱하면 목숨까지 잃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더 좋은 그림을 얻기 위해 대역 없이 8번이나 이착륙을 반복했습니다.

[톰 크루즈/영화배우 : 오로지 줄거리와 캐릭터를 위해서였고 관객들을 즐겁게 하고 싶었어요.]

엽문 시리즈로 유명한 홍콩배우 전쯔단이나 할리우드 스타 키아누 리브스도 50대라고는 믿기 어려운 근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할아버지뻘 스타들도 건재합니다.

60대인 아놀드 슈워제네거는 '터미네이터 5'로 돌아왔고, 곧 일흔살이 되는 실베스타 스탤론은 '람보 5' 출연을 준비 중입니다.

[아놀드 슈워제네거/영화배우 : 젊으면 젊은 대로 나이 들면 나이 든 대로 장점이 있게 마련입니다.]

절제된 생활과 꾸준한 운동, 이들이 나이를 잊는 비결입니다.

JTBC 핫클릭

'내화외빈' 한국 영화? 3대 영화제서 '실종'된 이유는통일을 연주하다…DMZ에 울려 퍼진 '그리운 금강산'[인터뷰 풀영상] 류승완 감독 "내가 아니라 배우들이 날 선택해 줬다" '미션 임파서블' 5번째 이야기…톰 크루즈 액션 여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