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찜통 더위 속 도심 한 복판에 등장한 '대형 물놀이장'

[앵커]

오늘(2일)도 많이 더우셨죠. 더위를 피해, 산으로 바다로 떠난 사람들로, 피서지는 붐볐고 또, 휴가를 떠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서 서울 도심 한복판에, 대형 물놀이장도 등장했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근엄한 세종대왕 동상 앞에 자리 잡은 물놀이장. 아이들은 워터슬라이드를 타고, 물장구를 치며 즐거워합니다.

평소 차들로 북적이던 서울도심 한복판 세종대로가 오늘 하루 피서지로 변신한 겁니다.

도심 속 이색 물놀이장에서 아이들은 워터파크 부럽지 않은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김찬헌/경기 하남시 망월동 : 올해 물놀이 처음 하는데 시원하고 재미있어요.]

찜통더위 속 휴가를 떠나지 못한 시민들에겐 그야말로 도심속 오아시스입니다.

오늘 하루 4000명이 넘는 시민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식혔습니다.

[윤금순/서울 상계동 : 휴가를 못 갔는데 오늘 여기 광장에서 놀아서 시원하고 애들도 안전하게 놀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오늘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쏟아진 곳도 있지만, 대구 35.6도, 경북 포항은 36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적으로 무더운 날씨가 계속됐습니다.

내일도 중부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 다시 해가 들면서 무더위가 또다시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내일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2도, 대전 33도, 광주 34도 등 오늘보다 2~3도가량 높겠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비소식 없이 더위가 이번 주 내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JTBC 핫클릭

'대형 물놀이장' 변신한 서울 세종대로…곳곳 찜통더위'살인더위' 충북 온열질환 5배 급증…사망자까지 속출더위 날리고 스트레스 풀고…부산 해운대, 90만명 몰려비키니 입은 여성 골라 찍는다…해수욕장 '몰카 주의보'대구 낮기온 36도, 꺾일 줄 모르는 무더위…태풍이 변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