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홀딩스 주총 소집 … 빠르면 이번 주말 ‘형제 표 대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둘째 부인이자 신동주·동빈 형제의 어머니인 시게미쓰 하쓰코씨가 1일 오후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뉴시스]
“새롭게 한국 롯데 사장직을 맡게 되었사오나 조국을 장시일 떠나 있었던 관계로 서투른 점도 허다할 줄 생각되지만 소생은 성심성의, 가진 역량을 경주하겠습니다.”

[롯데 경영권 다툼] 결론 임박한 형제의 난

신격호(93) 롯데 총괄회장은 1967년 한국 롯데제과 설립 당시 이렇게 말했다. 20대 초반 일본으로 건너가 ‘입 안의 연인’이란 모토로 껌 사업 등을 일궈 성공한 뒤 한국에 진출해 롯데를 재계 5위의 굴지 기업으로 키운 그다. 그런 그와 두 아들이 지금 경영권 분쟁에 휩싸였다.

형제가 벌이는 롯데왕국 쟁탈전은 치열하다. 사실상 승자독식이기 때문이다. 서로 승리를 장담하지만 결론은 알 수 없다. 한때는 동생 신동빈(60) 회장이 형 신동주(61) 전 일본 롯데 부회장이 주도한 ‘쿠데타’를 진압한 모양새였다. 하지만 신동주 전 부회장은 아버지의 자필 서명이 담긴 해임지시서, 육성을 공개하며 반격을 가하고 있다.

싸움의 쟁점은 크게 세 가지다. 그 중심에 모두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있다. 첫째, 신격호 총괄회장은 정상적인 판단을 하는가. 둘째, 신격호 총괄회장의 해임지시서는 효력이 있는가. 셋째, 신동빈 회장은 대규모 적자를 낸 중국사업을 보고하지 않아 아버지를 분노케 했는가. 양측은 첨예하게 맞선다.

신격호 회장 ‘정상 판단’ 여부 놓고 이견
신격호 총괄회장의 판단력에 대해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정상’이라는 입장이다. 신동주 측으로 알려진 신격호 총괄회장의 동생 신선호 일본 산사스 사장은 “승계 문제와 관련해 판단할 수 있을 만큼 건강하다”고 했다. 반면 신동빈 회장 측은 ‘판단력이 흐려져 있다’는 입장이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판단력이 무뎌진 틈을 타 신동주 전 부회장이 경영권을 빼앗으려 한다는 것이다. 다만 ‘건강’ 자체에 대해선 신동빈 회장 측도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고령과 일부 측근에 갇혀 그들의 말만 듣는 상황에서 문제가 생겼다’는 것이다. 한국 롯데그룹은 총괄회장에 대해 ‘매일 집무실에서 계열사 보고를 받고 있다. 특히 각종 경영수치를 정확하게 기억한다’며 건강하다고 밝혀 왔다.

지금 분위기로는 지분 대결로 갈 수밖에 없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지난달 31일 주주총회 소집 안내장을 주주들에게 발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상장기업인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19%를 가진 최대주주다. 이번 주총에서 승리하는 쪽이 일본은 물론 한국 롯데그룹의 경영권을 차지하게 된다. 일본의 경우 비상장기업은 주총 개최일 일주일 전에 안내장을 발송하면 된다. 이르면 이번 주말 또는 다음주 초에 주총을 열 수 있다는 뜻이다. 양측은 승리를 장담한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신격호 총괄회장)가 대표로 있는 광윤사가 롯데홀딩스 지분 33%를 갖고 있고 나는 2%에 못 미치지만 32%의 종업원 지분(우리사주)도 합치면 우리가 3분의 2의 지분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신동빈 회장 측은 정반대다. 롯데홀딩스 이사진(7명)이 각 지분을 대표하는 인물들로 구성돼 있는데 이 중 신격호 총괄회장을 제외한 나머지가 모두 신동빈 회장을 지지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광윤사 지분을 제외한 나머지 70% 이상이 우호지분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이 공개한 해임지시서도 주요 쟁점이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을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내려오게 한 건 아버지의 뜻”이라고 했다. 그 근거로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시서 두 장을 공개했다. 하나는 신동빈 회장을 포함한 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직위 해제한다는 내용이다. 육성 녹취도 논란이다. 한국 롯데그룹은 “경영과 전혀 관련이 없는 분들에 의해 차단된 가운데 만들어진 녹취라 그 의도가 의심스럽다. 총괄회장의 의중이 경영에 매우 중요한 부분이지만 상법상 원칙을 벗어난 의사결정까지 인정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원준 롯데백화점 사장은 “신격호 총괄회장은 보고를 드리면 ‘좋다’ ‘싫다’를 그 자리에서 결정한다. 문서로 남기지 않고 말씀으로 끝낸다”고 했다.

신동빈 체제 후 중국 사업 적자도 논란
‘중국 사업 실패’는 신격호·신동빈 부자 갈등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롯데는 2000년대 중반 신동빈 회장 체제가 자리를 잡으면서 중국 사업을 강화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이 중국 사업 등에서 1조원의 적자를 냈고 이를 신격호 총괄회장이 알고 격노했다고 주장한다. 한국 롯데그룹 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한다. 이원준 사장은 “중국 사업이 본격화한 2009~2014년 누적 적자는 3200억원 수준이다. 현지에 진출한 백화점 5개 점포에서 최근 4년간 1600억원의 적자를 냈지만 2018년엔 흑자를 낼 것”이라고 했다. 신격호 회장에게도 이런 상황을 지속적으로 보고해 왔다고 주장했다.

형제간 싸움에서 누가 승리를 하든 롯데로서는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그동안 롯데그룹에 대해선 ‘지배구조가 복잡하지만 그룹 내 결속이 강한 편’이란 평가가 주류였다. 하지만 형제간 싸움이 깊어지면서 ‘문제 많은 기업’의 모습을 드러냈다. 소비재를 중심으로 매출 감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롯데가 일본 기업이라니 불매 운동이라도 해야겠다’는 이야기도 나돈다. 유창조(경영학) 동국대 교수는 “이번 싸움에서 누가 이기든 깊게 파인 상처를 회복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롯데그룹은 지배구조를 투명하게 개선해 고객들의 신뢰를 다시 얻는 게 과제”라고 말했다.


염태정·김경미 기자 yonnie@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