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커 모시러 중국 갑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중국 3대 도시방문

명동을 찾은 중국 방한단에게 인사말을 하며 서울을 소개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 여파로 줄어든 중국인 관광객(유커)을 유치하기 위해 다음달 2일 중국으로 출국한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추신강 중화동남아여행업협회장, 장유재 한국여행업협회 부회장 등 관광업계 관계자 18명과 함께 다음달 2일부터 3박 5일 일정으로 베이징ㆍ상하이ㆍ광저우에 방문한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상하이에선 원희룡 제주지사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공동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사실상 ‘반토막’이 난 서울의 중국인 관광객 수를 회복하는 것이 이번 방문의 주목적이다. 법무부에 따르면 올해 6월 국내에 입국한 중국인 단체관광객 숫자는 26만5295명이다. 지난해 6월(58만5031명)과 비교했을 때 54.6% 감소한 수치다.



박 시장은 왕안순 베이징 시장을 만나 ”안심하고 서울을 방문해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서울의 관광홍보 지원을 부탁할 계획이다. 또 걸그룹 미쓰에이(missA)의 페이ㆍ지아, 강타 등 한류스타와 함께 플래시몹을 펼치는 등 다양한 퍼포먼스와 이벤트를 마련했다. 중국 관광객 모집에 실질적 영향력이 있는 4개 대형 여행사에 들러 서울 관련 여행상품의 홍보방안을 논의한다.



이밖에도 박 시장은 뽀로로 아이코닉스 북경법인 등 중국에 진출한 한국 소상공인을 만나 어려움을 듣고 발전방향을 고민키로 했다. 중국에서 급성장 중인 IT서비스 전문기업 아이소프트스톤(isoftStone)사와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박 시장은 “1+1 빅 세일, 한류 메가 콘서트, 김치축제 등 서울이 준비한 관광 콘텐츠 상품을 알리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며 “침체된 관광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서울경기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