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산 지대공 미사일 천궁, 연말 실전 배치한다








국내 기술로 개발된 중거리 지대공유도무기인 '천궁'이 연말 실전에 배치된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30일 "최근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에서 올해 배치 예정인 천궁 최초 생산품을 사격하는 품질인증사격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며 "시험이 성공함에 따라 대량생산에 돌입해 연말쯤 실전에 배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품질인증사격은 개발된 무기가 제성능을 발휘하는지 확인하는 절차다.

천궁은 공군이 보유한 노후 미사일인 호크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지대공 미사일로, 최대 사거리 40㎞로 15㎞안팎의 고도로 비행하는 물체를 요격하는데 쓰인다.

방사청 관계자는 "천궁은 2011년 ADD가 국내 기술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며 "개발당시 다양한 조건의 사격시험을 모두 성공하는 등 우수한 성능을 입증받아 2012년에는 정부연구개발 최우수성과로 선정된 바 있다"고 말했다.

최근 방위사업 비리로 곤혹을 치른 방사청은 이번 시험발사때 특별전담조직(TF)를 구성해 평가하는 등 객관성을 높였다고 한다. 방사청 관계자는 "방사청이 시험발사를 조정 통제했고 국방기술품질원 주관으로 군과 개발기관, 양산업체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했다"며 "우수한 품질을 다각적인 각도에서 검증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천궁이 실전에 배치될 경우 노후한 호크 미사일의 전력 공백을 메울 수 있고, 외국산 미사일을 수입을 대체하는 효과가 있어 예산 절감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