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급 마무리 또 깨부순 강정호…9회 짜릿한 결승포

[앵커]

피츠버그의 강정호 선수가 또 한 번 9회에 터졌습니다. 미네소타전에서 결승 홈런을 쳤는데요. 빅리그 특급 마무리 투수들이 강정호에게 혼쭐이 나고 있습니다.

오광춘 기자입니다.


[기자]

9회 강정호가 마주한 미네소타 퍼킨스는 3년 연속 올스타에다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 구원 1위인 특급 마무리입니다.

그런 퍼킨스가 강정호에게 맞는 순간 자책부터 합니다.

비거리 132m, 강정호의 시즌 최장거리 홈런인데, 결승포라 그런지 더 커보였습니다.

빅리그 새내기 강정호, 도장깨기라도 하듯 내로라하는 빅리그 마무리들을 차례차례 울리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첫 홈런은 올스타 마무리 투수인 세인트루이스 로젠탈에게 뽑았고, 광속 투수 신시내티 채프먼을 상대로는 시속 161km 강속구를 받아쳐 2루타를 만들었습니다.

시즌 타율은 2할 8푼 9리인데, 9회 타율은 3할 6푼 3리나 됩니다.

상대가 강할수록 주눅드는 대신 더 집중한다는 얘기입니다.

더구나 지난달까지 변화구에 많이 속았지만 이달 들어 변화구까지 잘 받아치면서 타율도 상승세입니다.

시즌 전 적응을 걱정했던 강정호가 이젠, 빅리그 투수들의 걱정거리가 됐습니다.

JTBC 핫클릭

강정호 홈런에 피츠버그 '방긋'…9회초 짜릿한 결승포!'마무리 킬러' 강정호, 9회 결승포 작렬…팀 승리 견인강정호 홈런 '짜릿한 결승포'…비거리 130m '깜짝'강정호, 7경기 연속 안타 '펄펄'…타율 0.289 유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