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9회 또 한 방 ‘마무리 킬러’ 강정호

피츠버그 강정호가 29일(한국시간) 열린 미네소타와의 경기에서 7-7이던 9회 초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강정호는 레그킥을 이용한 파워 스윙으로 장타를 쳐냈다. [미니애폴리스 AP=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강정호(28·피츠버그)가 또 하나의 마무리투수를 쓰러뜨렸다. 강정호는 29일(한국시간) 미네소타와의 원정경기에서 5번타자로 나서 결승 솔로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1타점·2득점을 올렸다. 시즌 타율은 0.289(263타수 76안타)로 높아졌다.

 7-7이던 9회 초 1사에서 강정호는 미네소타 마무리 글렌 퍼킨스를 상대했다. 1볼-2스트라이크에서 날아든 슬라이더를 강정호가 레그킥(왼 다리를 들어 중심을 이동)을 하며 힘차게 잡아당겼다. 볼은 132m를 비행해 왼쪽 관중석 중간을 때렸다. 시즌 6호 홈런. 8-7 승리를 이끈 강정호는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집중력이 높아진다. 오늘처럼 팽팽한 상황에서는 더 집중하게 된다”고 말했다.

 강한 투수를 상대할 때 강정호는 더 강해진다. 9회 타율이 0.363(22타수 8안타)이고 홈런 2개, 타점 5개를 기록 중이다. 이날 강정호에게 홈런을 맞은 퍼킨스는 아메리칸리그 세이브 선두(29개)를 달리는 투수다.

 강정호는 지난 5월 4일 0-1로 뒤진 9회 초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트레버 로젠탈로부터 동점포를 날렸다. 강정호의 빅 리그 첫 홈런이었고, 로젠탈이 내셔널리그 세이브 2위(31개)를 달리는 동안 내준 유일한 홈런이었다. 5월 7일 강정호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공을 던지는 아롤디스 채프먼(신시내티)의 시속 161㎞ 강속구를 받아쳐 2루타를 때린 적도 있다.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은 “강정호는 수준 높은 마무리를 상대할 때 역동적인 스윙을 한다”고 칭찬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