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다음달 6일 탄저균 배달사고 현장조사

주한미군의 탄저균 배달사고 문제를 조사중인 한미 합동실무단은 다음달 6일 현장 조사를 실시하기로 29일 확인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29일 오전 국방부에서 첫 전체회의를 열어 오산기지 현장조사를 포함한 향후 활동계획을 논의했다"며 "다음달 6일오산 미군 기지에 있는 생물검사실을 방문해 탄저균 샘플 반입 과정과 반입 이후 조치 및 폐기 절차 등 사고 전반의 과정을 직접 확인하고 평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장경수 국방부 정책기획관(육군 소장)과 미측 단장인 주한미군사 로버트 헤드룬드 기획참모부장(해병소장)양측 실무단장을 포함해 한국측에서는 국방부·질병관리본부·외교부·산업부·관세청 등 12개 기관과 민간전문가 등 33명이, 미국측에서는 주한미군사령부와 합동화생방어사업단에서 12명이 참가했다.



지난 11일 구성된 합동실무단은 그동안 실무단의 임무와 목표, 세부 구성, 활동 계획 등에 대해 협의해 왔고, 이날 회의를 통해 그동안 논의한 내용을 확정했다.



합동실무단은 현장 기술평가팀(On-site Technical Assessment Team)과 생물방어협력절차팀(Bio-defense Cooperation Procedure Team) 으로 운영되며, 현장조사는 현장 기술평가팀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현장조사는 탄저균 샘플의 반입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 대해 해당 시설과 장비, 노출 우려 인원 등에 대한 관리 및 조치가 국내?외 안전 기준에 맞도록 적절하게 이뤄졌는지를 직접 확인함으로써,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국방부는 기대하고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현장조사에는 배달 당시 탄저균 샘플을 취급했던 주요 관계자들이 당시 상황과 동일하게 탄저균 샘플 검사 및 폐기 절차를 시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무단은 현장 조사 외에도 향후 탄저균 배달사고와 관련해 제기된 다양한 문제 및 의혹, 법적?제도적 보완 방안 등을 검토하여, 유사 사고 재발 방지 대책 등을 12월 SOFA (한미행정협정)합동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또 북한의 생물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생물방어 협력 강화 방안도 검토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