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선권 비례대표 3분의 1, 현장활동가에게 배당을”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가 28일 당선권 비례대표의 3분의 1 이상을 현장활동가에게 배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발표한 6차 혁신안에서다.



 혁신위는 당의 정체성을 ‘민생 제일주의’로 정했다. 이를 추진하기 위해 혁신위는 “‘민생연석회의’를 설치하고 총선에서 직능·노동·농어민 등 민생복지전문가와 현장활동가를 대거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정규직 노동자와 영세 자영업자도 비례대표 상위 순번에 포함해야 한다”고도 했다.



 당내에서는 당장 “현실 정치와 시민운동을 구분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중도파 의원은 “민생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시민운동 세력을 끌어들여 당을 시민단체로 만들자는 생각”이라며 “운동권 당으로 회귀하는 것은 정권교체를 포기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김상곤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민생을 위해 세금을 늘려 저소득층 복지를 늘리자”고 말했다. 재원 마련 논란 때문에 야권에서도 꺼려온 ‘보편적 복지’ 카드도 다시 꺼내들었다. 그러면서도 ‘경제의 파이’를 어떻게 키울지는 제시하지 않았다. 대기업 등을 ‘갑(甲)질 경제’로 규정하고 “법인세 정상화 등의 조치 이후에도 재원이 부족하면 증세를 논의하겠다”는 설명만 했다.



 당의 정체성을 규정하면서 안보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성장과 안보는 진영논리를 벗기 위한 문재인 대표의 핵심 의제다 .



 이에 임미애 혁신위 대변인은 “선거에 우선 필요한 민생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며 “안보와 성장에 대한 논의가 빠진 이유는 혁신위의 역량이 부족했던 이유도 있다”고 말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