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적 나빠서 혼날까봐 … 중학생이 일본 밀항 시도

중학생이 성적 때문에 혼날 것을 걱정해 밀항을 시도하다 붙잡혔다. 특히 이 학생은 ‘가’급 국가중요시설인 부산항에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고 들어가 여객선에 탑승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고 수준의 보안을 요하는 국가시설이 가출 중학생에게 뚫린 것이다. 청와대와 원자력발전소도 가급으로 지정돼 있다.



가급 국가보안시설 부산항 뚫려

 경북 경산의 한 중학교 3학년생인 S군(15)은 지난 17일 종업식을 마친 뒤 곧장 부산행 무궁화호에 올라탔다. 1학기 성적이 나빠 부모에게 크게 야단맞을 것을 걱정해서였다.



 이날 오후 부산역에 도착한 S군은 ‘섬으로 가야겠다’는 생각에 부산항으로 향했다. 부산세관 앞에 도착한 그는 부근을 배회하다 오후 9시쯤 세관 철문 아래 30㎝쯤 되는 틈으로 기어 들어갔다. 이어 세관과 맞닿아 있는 부산출입국관리사무소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울타리를 잇따라 뛰어넘은 뒤 접안용 사다리를 타고 일본 시모노세키로 향하는 1만6000t급 여객선에 몰래 들어갔다.







 S군이 잠입한 여객선은 이날 오후 9시 출항 예정이었지만 기상 악화로 다음 날 오전 3시쯤 일본으로 떠났다. 남자화장실에 숨어 있던 S군은 배가 움직이자 밖으로 나온 뒤 매점에서 현금 8만2000원을 훔쳤다. 하지만 S군의 밀항은 이날 오전 7시쯤 선원에 의해 발견되면서 끝이 났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28일 S군을 밀항단속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부산항보안공사에 항만 보안 대책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