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링캠프' 황정민 "연봉 300만원이던 때도 있었다"





 

'힐링캠프' 황정민이 "연봉이 300만원을 받으며 생활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배우 황정민의 이야기가 관객을 감동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황정민은 "삶을 되돌리면 그 때는 배우를 하지 않고 목수가 될 것 같다"며 "배우로 인생을 끝내고 싶지 않다며 배우 말고는 다른 것은 없을까 고민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황정민은 "연기에 치열할 때가 있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중압감이 왔고 그때 종이 한 장 차이로 생각이 바뀌더라, 자기 자신의 삶이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황정민은 배우가 꿈인 방청객에게 "진짜 배우가 되고 싶냐"고 물었다. 이에 방청객은 "너무 간절히 바라지만 아직 때가 오지 않아 기다리고 있다"고 답했고 황정민은 "자기도 그랬었다면서 어쩔 수 없이 기다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황정민은 "연봉 300만원을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하며, 자기 직업에 대해 행복해 하고 프라이드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링캠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