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강력 부양책 약발 다 됐나…중국 증시 8%대 주르르

[앵커]

중국 정부의 초강력 부양책 덕분에 급락세에서 벗어나 반등했던 중국 증시가 또다시 폭락했습니다. 오늘(27일)은 폭락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8년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떨어져 '검은 월요일'이란 말이 나왔는데요. 부양책의 약효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걸까요.

보도에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상하이종합지수는 직전 거래일 대비 8.48% 하락한 3725.56으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2007년 2월 이후 8년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떨어진 겁니다.

선전 종합지수도 7.59% 하락했습니다.

지난달 중순부터 급락하던 중국 증시는 중국 정부가 초강력 부양책을 총동원한 덕분에 이달 초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보름 만에 주가가 다시 가파르게 떨어진 겁니다.

오늘 발표된 6월 산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3% 하락하는 등 최근 중국 경제 지표가 부진했던 탓이 큽니다.

여기에 증시 파동 이후 외국계 자금이 2주 연속 순유출을 기록한 데다, 중국 정부의 부양책이 조만간 끝날 수 있다는 우려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에 최근 유가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이 급락하며 에너지 관련주들의 낙폭이 컸고, 인터넷과 금융 부문에서도 하한가 종목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JTBC 핫클릭

중국 증시 '검은 월요일' 연출…8.48% 폭락 마감'빚 내서 투자' 주식시장 신용 잔고, 사상 첫 8조 넘어서중국 단기 부양책 거품…우리 경제에 미치는 후폭풍은"부양책 통했나?" 중국 증시 5.7% 급반등 '3700선 회복'그리스 사태에 세계 금융시장 '비명'…혼란 언제까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