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러쉬 오아시스 표절 논란, 에릭 벨린저가 직접 해명해…

크러쉬 오아시스 [사진 에릭 벨린저 트위터 캡처]


 

크러쉬가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원곡자인 에릭 벨린저(Eric Bellinger)가 표절이 아니라고 밝혔다.



에릭 벨린저는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어쿼드(Awkward)'와 '오아시스(Oasis)'의 트윗들을 봤다. 유사하게 들리지만 표절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글을 남겼다.



앞서 온라인에서는 크러쉬의 '오아시스'와 에릭 벨린저의 '어쿼드'의 유사성을 들어 표절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오아시스'는 올해 발매된 노래. 에릭 벨린저의 곡은 지난해 발표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크러쉬 오아시스’ [사진 에릭 벨린저 트위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