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를 돌아봐 김수미 복귀, "어른에게 너라고 그랬던 것… 상처" 솔직 고백

나를 돌아봐 김수미 [사진 KBS 2TV 나를 돌아봐 캡처]




‘나를 돌아봐’ 김수미, ‘방송하차’ 선언 딛고 활약… 박명수와의 따뜻한 ‘케미’ 보이나?



나를 돌아봐, 방송하차 선언한 김수미의 활약 돋보여 ‘눈길’



‘나를 돌아봐’ 김수미, ‘방송하차’ 선언 딛고 활약… 박명수와의 따뜻한 ‘케미’ 보이나?



‘나를 돌아봐’가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제작발표회 당시 방송하차 선언을 했던 김수미가 이를 딛고 활약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 김수미는 새 매니저 박명수에게 악성댓글에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장동민이 하차하고 박명수가 투입되자 ‘같은 군산 출신이라고 네가 꽂았냐’라는 댓글이 달렸다는 것이다. 이에 김수미는 억울한 마음에 잠도 못 자고, 가위로 머리를 다 잘라버렸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명수는 “댓글 같은 거 보시고 너무 기분 상해하지 마라”고 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너’라 그러고, ‘니가 그랬지’ 이러니까”라고 말끝을 흐리며 속상함을 감추지 못한 모습이었다.



이 말을 들은 박명수는 “어른에게 ‘너’라 그러는 건 제정신이 아니다. 제정신 아닌 것을 보고 기분 상해하실 필요 없다”고 위로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를 돌아봐 김수미’ [사진 KBS 2TV 나를 돌아봐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