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릭 벨린져 "크러쉬 '오아시스' 비슷하지만 표절 아냐"





가수 크러쉬의 표절 논란에 원곡자인 에릭 벨린저(Eric Bellinger)가 입을 열었다.



에릭 벨린저는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어쿼드(Awkward)'와 '오아시스(Oasis)'의 트윗들을 봤다. 유사하게 들리지만 표절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I've been seeing all the "Awkward/Oasis" tweets...The songs sounded similar, but I don't think it was plagiarism. Keep killin it)"는 글을 남겼다.



앞서 네티즌들은 크러쉬의 '오아시스'와 에릭 벨린저의 '어쿼드'의 유사성을 들어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오아시스'는 9일 발매된 노래이며, 에릭 벨린저의 곡은 지난해 발표됐다.



표절 시비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으나 크러쉬 측은 공식 대응을 자제해 온 상황. 이러한 가운데 에릭 벨린저가 직접 표절이 아니라는 의견을 내놓은 만큼, 해당 논란은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9일 발매된 크러쉬의 '오아시스'는 이상형의 여인을 오아시스에 빗댄 곡으로 피처링으로 지코가 참여해 음원 차트 상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크러쉬 앨범 자켓·에릭 벨린저 트위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