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iz Report] 포스코나눔재단 '세대를 잇는 작업-이음展'개최… "전통 금속공예의 멋, 느껴보세요"

전통 금속공예의 멋을 느낄 수 있는 두석(豆錫)이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했다. 포스코나눔재단이 주최하는 '세대를 잇는 작업-이음展'이 다음달 11일까지 포스코센터 2층 아트페어 스페이스에서 열린다. 전통문화 보존·계승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김극천·박문열 두석장의 작품과 변상원·김은학·이정은 등 현대 디자이너와의 협업 작품 등 총 20여 점이 전시된다. 가구 장식으로만 사용되던 것들을 조명, 테이블, 모빌 등에 활용하는 등 전통 공예의 현대적 멋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이 나왔다.



흔히 놋쇠라고 불리는 두석은 구리와 아연을 합금한 것으로 경첩, 자물쇠 등 목제품의 장식을 만드는데 쓰인다. 놋쇠, 무쇠, 백동 등의 금속을 이용해 장식을 만드는 두석장은 1980년 중요무형문화재 제64호로 지정됐다. 현재 김극천, 박문열 두 명의 기능보유자가 있지만 장인의 뒤를 이을 전수조교가 없어 그 명맥이 끊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2013년 11월 임직원의 급여 기부로 설립된 포스코나눔재단은 전통음악을 잇는 신진예술가와 시각장애인 국악인을 지원하는 등 한국의 전통적 가치를 보존하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나눔재단의 금속공예 무형문화재 지원 프로젝트가 우리 전통 문화에 대한 대중의 사랑을 이끌어내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