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미더머니4 한해vs블랙넛, 블랙넛 소감 들어보니… 의외의 결과?

쇼미더머니4 한해 블랙넛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캡처]


 

'쇼미더머니4' 한해와 블랙넛 중 탈락자가 발생할 것 같은 예고편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어 화제다.



2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각각 팀을 구성한 지누션 타블로, 버벌진트 산이, 박재범 로꼬, 지코 팔로알토 팀이 미션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버벌진트 산이 팀은 베이식 마이크로닷 블랙넛 한해로 정해졌다. 이들은 각자 넘치는 끼와 재치 넘치는 가사들로 무대를 꾸몄다. 이에 다른 프로듀서들까지 환호를 보낼 정도로 좋은 무대를 펼쳤다.



블랙넛은 "곡을 만들 때만해도 내가 이 사람들 다 꺾어야하는데, 라고 생각했지만 무대를 하고 나니 그만큼 재밌고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살짝 비트를 틀린 한해도 "난 비트를 챙겼어야 했는데 못 챙겨서 아쉽다. 이런 무대에서 좋은 참가자들이랑 미션을 하게 돼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탈락자가 공개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대신 지코가 "산이형 진짜 세다. 한해는 브랜드뉴 소속인데..."라고 놀라는 모습과 팔로알토가 "산이가 다음주에 저 친구 떨어뜨린 걸 후회할 것 같다"라고 해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참가자들이 "탈락자라니, 의외의 결과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나왔다. 이후 한해와 블랙넛의 모습으로 방송을 마쳐 두 사람 중 한 사람이 탈락자일까 하는 의문을 낳은 상황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쇼미더머니 4 한해 블랙넛’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