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시세끼' 이서진·최지우 핑크빛 로맨스? '묘한 분위기'

















정선 옥순봉이 이서진과 최지우의 핑크빛 로맨스로 물들었다.



24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정선 편 2'에서는 옥순봉에 방문한 최지우의 두 번째 이야기를 그렸다. 이서진·김광규·옥택연과 함께 최지우는 '콧등치기 국수'를 만들어 먹고 백종원 표 애호박 전을 만들었다. '담그지우'라는 수식어가 있는 만큼 멤버들을 위해 최지우는 다양한 종류의 김치도 뚝딱 만들었다. 손님이라기 보다는 안방마님 같은 분위기로 옥순봉에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최지우는 이서진과 썸을 넘어 자연스럽고 익숙한 모습으로 케미를 선사했다. 여기에 '두 분도 행복하세요'라는 자막이 더해져 묘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최지우의 자연스럽고 익숙한 모습은 이서진과 함께 있을 때도 확인 할 수 있었다. 음식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서진에게 자연스럽게 부탁을 하고, 아침에 일어나서 부은 눈으로 나란히 앉아 수돗가에 앉아 양치질을 하기도 했다. 서로 거리낌없이 자연스럽게 생활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또 최지우와 이서진은 척하면 척 알아듣는 부부 같은 호흡을 자랑했다. "한 끼 정도는 고기 먹고 싶다"며 저녁 메뉴를 고민하는 최지우에게 이서진은 "차돌박이?"라고 제안했고, 최지우는 곧바로 "차돌박이에 부추?"라며 반응을 보였다.



이에 이서진은 "부추무침 할 수 있지?"라고 물었고 최지우는 곧바로 "할 수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쉴 틈 없는 두 사람의 대화는 그야말로 환상의 콤비였던 것.



이를 보던 제작진이 "되게 좋아 보이세요"라고 한 마디를 건네자 이서진은 민망한 듯 일어나 "쟤네 원래 막 던져"라고 말했다.



이날 최지우를 향한 이서진의 배려도 눈길을 끌었다. 저녁을 먹는 도중 갑자기 비가 내리자 이서진은 제작진에게 우산을 받은 뒤 곧장 최지우에게 건넸다. 부추무침을 만들던 최지우가 "나방이다"라고 말하자 이서진은 곧바로 모기향을 피우며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24일 방송된 ‘삼시세끼 정선편’ 제11회는 평균 시청률 11.4%(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해 국민 예능임을 입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tvN '삼시세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