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혼자산다' 김광규 하차식, '인간' 김광규 마지막까지 훈훈했다

나혼자산다 김광규 [사진 MBC 나혼자산다 캡처]


 

김광규 하차에 모두 짖궂은 장난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광규가 하차를 결정하면서 무지개 회원들과의 작별 인사가 그려졌다.



이날 강남은 떠나는 김광규에게 직접 쓴 편지를 읽어주기 시작했다. 그는 "형님. '나 혼자 산다' 떠나면 여자친구 생길 것 같죠? 안 생겨요. 내가 좀 더 노력하면 생길 것 같죠? 그래도 안생겨요"라고 진지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농담이고 나에게 엄마같은 분이었다. 그동안 함께 해줘서 고맙고 아쉽다"고 마음을 전했다.



다들 선물을 건넬때 황석정 역시 서류 봉투를 건넸다. 다들 혼인계약서 아니냐, 땅문서 아니냐 등의 추측을 쏟아냈다. 이어 "땅문서면 진짜 결혼하라"고 부추겼다. 김광규는 사람들이 자꾸 황석정과 엮자 "내가 이래서 떠나는 거다"라고 울컥하기도 했다.



황석정이 건넨 선물은 자신이 찍은 화보였다. 김광규는 당황했고 옆에서 김용건이 "정말 잘 나왔다"고 부추겼다. 그러자 김광규는 "그럼 대부님 반 나눠드릴까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김광규는 "올 해 안에 결혼하겠다. 크리스마스 전후에 결혼하겠다"고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혼자산다 김광규’[사진 MBC 나혼자산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