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가요제' 긴급총회…멤버·뮤지션 갈등 폭발?





'2015 무한도전 가요제'의 긴급총회가 열린다.



MBC '무한도전' 제작진은 멤버들을 비롯한 전 출연자를 긴급소집했다. 이날은 멤버들과 뮤지션들 사이에 생긴 다양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소통의 자리로 '긴급총회'가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처음부터 음악 장르를 두고 대립했던 박명수와 아이유를 비롯해 정형돈과 밴드 혁오 또한 곡 결정을 앞두고 견해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특별한 댄스 사랑으로 완벽하게 통하는 듯 했던 유재석과 박진영 사이에도 예상치 못한 이상기류가 감지된 상황. 이 외에도 크고 작은 갈등이 발생한 팀들을 위해 '긴급총회'가 열렸다.







'긴급총회'의 중재위원으로는 유희열과 이적이 나섰다. 이 뿐 아니라 출연자들도 다른 팀들에 대한 의견을 솔직하게 밝혔다. 그간 미처 표현하지 못한 애로사항을 고백하는 등 속마음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긴급총회'는 25일 오후 6시 20분부터 MBC '무한도전'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MBC '무한도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