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혁오 밴드, 표절 논란에 "당사자 밴드도 좋다고 했는데…"





혁오 밴드의 표절 논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소속사는 "표절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24일 혁오 소속사 하이그라운드는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에 유감을 표한다"라며 "표절은 시기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혁오 측은 "혁오의 곡 론리(LONELY)는 지난 3월 '더 화이티스트 보이 얼라이브(The Whitest boy alive)'의 리더 '얼렌드 오여'가 내한했을 당시 함께 공연하면서, 이 곡을 오프닝으로 선곡했다. 당사자로부터 오히려 좋은 감상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판다베어(PANDA BEAR)'는 지난해부터 공연하던 곡으로 1월에 발표했고, '유미 조우마(Yumi Zouma)'의 곡은 발표시기가 3월임을 감안했을 때 시기적으로 표절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중들이 혁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더 좋은 음악을 선보이길 기대하신다는 것으로 받아드리고 더 좋은 음악으로 찾아 뵙겠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혁오는 MBC '무한도전'에 출연 후 SNS를 중심으로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혁오의 '론리(Lonely)'와 '판다베어(Panda Bear)'가 '더 화이티스트 보이 얼라이브'의 '1517'과 유미 조우마의 '도디(Dodi)'의 곡을 표절했다는 것.



한편 혁오는 MBC '무한도전 가요제'에 출연, 정형돈과 한팀을 이뤘다. 방송 이후 혁오의 '위잉위잉' '와리가리'는 음원 차트 상위권을 휩쓸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오혁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