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빛의 속도 1400년 거리 ‘지구의 사촌’ 찾았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케플러-452b(오른쪽)와 지구를 비교해 그린 상상도. [AP=뉴시스]


지구와 가장 비슷한 환경을 가진 별이 발견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조금 크고, 나이 먹은 지구의 사촌(cousin)”이라고 표현했다.

NASA, 행성 케플러-452b 발견
지구의 1.6배 크기, 나이는 60억살
환경 가장 비슷 … 물 존재 가능성



 NASA는 23일(현지시간) 전 세계에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브리핑에서 항성 ‘케플러-452’와 주변을 공전하는 행성 ‘케플러-452b’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케플러-452b는 지구에서 1400광년(1경3254조㎞) 떨어진 백조자리에 있으며 크기와 공전궤도 등 특성이 지금까지 발견된 행성 중 가장 지구와 가깝다.



 생명체가 살기 위해서는 표면에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해야 한다. 태양 같은 모(母)항성과의 거리가 너무 가까워도, 멀어도 안 되는데 이를 거주가능구역(habitable zone)이라 부른다. 케플러-452b는 지구의 1.6배 크기지만 항성과의 거리는 1억5700만㎞로 태양~지구 거리(1억5000만㎞)와 거의 비슷하다. 행성 표면에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공전주기는 385일로 지구(365일)보다 조금 길다. 질량과 화학적 조성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지구처럼 암석으로 덮여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모항성인 케플러-452도 태양을 닮았다. 같은 G2형(노란색 왜성) 항성으로 표면 온도도 비슷하다. 지름은 태양보다 10% 크고, 20% 더 밝다. 60억 년 전에 생성돼 45억 년 된 태양보다 오래됐다.



 NASA는 2009년 ‘지구형 행성’을 찾는 ‘케플러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행성 공전 법칙을 처음 발견한 17세기 독일 천문학자 요하네스 케플러의 이름에서 따왔다. 대기권 밖 ‘케플러 우주망원경’과 지상 관측장비를 통해 지금까지 4696개의 행성 ‘후보’를 찾아냈다. 행성으로 확인된 건 1030개다.



 NASA는 지구와 비슷한 크기(지름 1~2배)로 거주가능구역에서 공전하는 ‘지구형 행성’ 12개를 확인했다. 이 중 모항성 특성이 태양과 비슷한 것은 케플러-452b를 포함해 9개다.



 NASA의 존 젠킨스 박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이제 지구는 외롭지 않다. 새 친구가 생겼기 때문(because there’s a new kid on the block)”이라고 위트 있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발견은 진화하는 지구환경을 이해하고 성찰하는 기회를 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