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요 정담(政談)] 품격 외친 문재인 … “최고위원 막말 그만”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4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을 향해 “엊그제 비공개 회의이긴 했지만 민망한 상황이 벌어져 최고위원회가 또다시 비판 대상이 된 것은 매우 유감스럽고 부끄러운 일”이라며 “최고위원들께서는 책임과 품격을 각별히 유념해 달라”고 말했다. 지난 2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정봉주 전 의원의 사면을 놓고 이용득 최고위원과 유승희 최고위원이 막말 을 주고받은 데 대한 쓴소리였다.



이용득·유승희 설전에 쓴소리
“여야 동시 오픈프라이머리 반대”

 문 대표는 “우리가 의견이 다를 수 있다. 그러나 늘 서로 배려하면서 금도를 지켜야 한다”며 “최고위원직에 걸맞게 책임과 품격을 지켜야 하는데도 최고위가 오히려 당의 지지를 추락시키는 일이 몇 차례 있었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최고위는 우리 당의 얼굴 ”이라며 “최고위에서 최고위원들이 하는 말과 행동은 개인으로서가 아니라 당을 대표해서 하는 것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막말과 싸우는 제1야당 대표인 셈이다.



 막말 설전의 당사자인 이용득 최고위원은 “문 대표의 말씀을 새겨듣고 앞으로 품격을 지키는 최고위원이 되겠다”고 사과하며 “이제 방법을 달리하겠다. 더 드릴 말씀은 생략하고 시원한 정치가 되는 데 일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문 대표는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로부터 “힘을 내요 수퍼파워~문 대표님 수퍼파워”라는 노래 격려를 받기도 했다. 심 대표가 당선 인사 겸 문 대표를 예방한 자리였다. 심 대표가 “선거법 개정과 관련해 당론을 정해 달라”고 하자 문 대표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여야 동시 오픈프라이머리’ 제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문 대표는 “모든 정당에 대해, 또 모든 지역에 대해 일률적으로 강제하는 것은 위헌”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선이 필요 없는 또는 경선을 하지 않는 것이 더 바람직한 지역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수용 여부는 정당의 선택에 맡기는 것이 필요하다. 또 현역들에게 유리한 제도이기 때문에 신진들에게 더 기회를 주는 선거법 개정 등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