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밤까지 큰비 … 천둥·번개 조심



25일 밤까지 남부지방을 제외한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며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부는 곳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영서는 30~70㎜ 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는 100㎜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다. 충청과 강원영동은 10~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안을 중심으로 강풍을 동반한 거센 파도가 일 것으로 보여 조업 선박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구름이 많겠지만 오늘 오전부터는 장마전선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제12호 태풍 할롤라(HALOLA)도 북상 중이다. 제9호 태풍 찬홈을 시작으로 이달 들어 한반도로 다가오는 세 번째 태풍이다. 기상청은 할롤라가 27일 오전 3시 부산 남서쪽 3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보했다. 25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물결이 높아지는 등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제주도 남쪽 해상에 접근하는 26일 오후부터는 남해안 지역이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할롤라는 중심기압 965hPa로 소형급이다. 하지만 최대 풍속이 초속 37m에 이르는 등 바람이 거세 강도면에선 ‘강’으로 분류된다. 태풍 북상에 따라 장마전선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장마전선은 북상한 다음 태풍이 열대저압부로 소멸하는 28일부터 다시 남쪽으로 이동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