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하나의 지구 발견, 인간이 살기 적합한 조건?

또 하나의 지구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또 하나의 지구’



또 하나의 지구 발견, 인간이 사는 데 적합한 환경으로 추정



인간이 사는 데 적합한 환경으로 추정되는 '또 하나의 지구'가 태양계 밖에서 최초로 발견됐다.



미 항공우주국, NASA는 현지시각 23일 지구로부터 천4백 광년 떨어진 행성 '케플러-452b'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지구의 1.6배 크기인 이 행성은 태양과 같은 'G2'형의 항성 주위를 돌고 있으며, 궤도는 이른바 '거주 가능 구역' 안에 있다.



이런 조건을 만족하면서 지구 크기와 비슷한 외계 행성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케플러 452-b는 지금까지 발견된 '거주 가능 구역' 행성 가운데 가장 크기가 작고, 공전 주기는 385일로 지구와 비슷하다.



이 행성의 질량이나 화학적 조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구처럼 바위로 돼 있을 개연성이 상당히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행성의 태양 격인 케플러-452는 나이가 60억 년으로, 우리 태양보다 15억 년 더 오래됐지만, 온도는 태양과 똑같은 수준이다.



NASA 측은 케플러-452b가 지구보다 나이가 많고 몸집이 큰 사촌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며 이 행성이 지구의 진화하는 환경을 이해하고 성찰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또 하나의 지구, 대박이다” “또 하나의 지구, 너무 신기하다” “또 하나의 지구, 이럴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하나의 지구’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또 하나의 지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