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칼럼쇼 10회 풀영상] 미국인에겐 "어느 주에서 오셨어요?"라고 물어야…



미국에서 자라고 교육받은 두 사람이 있다. 그 중 한 명이 진화론을 근거로 닭의 진화에 대해 말하자 한 명은 그 얘길 듣고 “그렇게 어이없는 말을 하냐”며 반박한다. 반박한 학생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걸까? 아니면 진화론을 배우지 않은 걸까?

답은 후자다. 이는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 중인 미국인 타일러 라쉬(27)의 실제 경험담이다. 미국은 주마다 교육 정책이 다를 뿐 아니라 채택하는 교과서도 전부 다르다. 그래서 각 주에서 모여든 학생이 대학에서 토론을 벌이면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이는 타일러 라쉬가 지난 5월 본지에 기고한 칼럼 [타일러 라쉬의 비정상의 눈] 미국은 50개 주마다 교육이 따로 있다에 실은 일화다.

22일 오후 2시 중앙일보 홈페이지에서 방송한 ‘비정상칼럼쇼’에서는 ‘주마다 다른 미국의 교육’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10회에는 알베르토 몬디(31ㆍ이탈리아), 다니엘 린데만(29ㆍ독일), 마크 테토(35ㆍ미국), 타일러 라쉬(27)가 출연했다.

이번 비정상칼럼쇼에서의 화두는 ‘주마다 학비도 다른가’였다. 다니엘이 “대학생들이 졸업하면 학비때문에 2억~3억 정도 빚이 생긴다고 들었다. 이런 것도 주마다 다르냐”며 물꼬를 트자 미국 주립대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졌다. 타일러는 “징세권이 얼마나 세냐에 따라 공립학교 비용이 달라진다”고 답했다. 타일러의 말에 의하면 징세권에 따라 주립대의 1년 학비가 약 1000만 원 정도 차이가 난다. 그러자 알베르토는 다른 주로 이사를 가면 똑같은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지에 대해 질문하기도 했다.

마크는 주마다 교육정책이 달라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돈 많은 동네와 그렇지 못한 동네'의 차이에서 오는 교육의 질적인 문제를 지적하기도 하고, “각 마을이나 도시 이사회가 교과서를 정하다보니 구성원들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비정상칼럼쇼를 진행한 강찬호 논설위원은 “앞으로 국적이 미국이라 하면 어느 주에서 왔느냐고 물어봐야겠다”며 “독일분, 이탈리아분. 코네티컷분, 버몬트분 모시고 재밌게 이야기 들어봤다” 고 마무리를 지었다.

비정상칼럼쇼는 중앙일보 홈페이지 ‘오피니언 코너’ 내 오피니언 방송(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에서 다시 볼 수 있다.


김하온 기자 kim.haon@joongang.co.kr
촬영 김영주·김세희·김상호·안지은


중앙일보 인터넷방송 다시보기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 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7회 다시보기]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8회 다시보기]새 멤버 마크 테토 "혁신은 문화다"
[9회 다시보기]4명이 한목소리로 꼽은 로맨틱한 여행지는?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6회 다시보기]이상돈 "국민 신뢰 저버린 박 대통령이 가장 큰 배신"
[7회 다시보기]박병주 "첨단 의료만 자랑하고 기본 의료는 방치했다"
[8회 다시보기]이혜훈 “박 대통령, 총선에 관여하면 절대 안 돼…필패(必敗)할 것”
[8회 다시보기]이혜훈 “박 대통령, 총선에 관여하면 절대 안 돼…필패(必敗)할 것”
[9회 다시보기]박주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4회 다시보기]강재헌 교수 "비만치료의 기적은 의사 아닌 환자가 이루어 내는 것"
[5회 다시보기]주천기 교수 "추기경 각막 적출, 조심스럽고 긴장됐다"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2회 다시보기]5억 스타강사 그웬 리, 의류 생산관리 여직원의 변신
[3회 다시보기]새누리 정두언 "대통령 제왕적 정치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