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시아 선수 최초 ML 사이클링 히트' 추신수, 5타수 4안타 맹활약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3)가 개인 첫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했다.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에서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선수가 됐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타수 4안타(1홈런)·3타점·3득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후반기 들어 결장이 잦았던 추신수는 3경기 만에 7번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이날 콜로라도 선발은 오른손 투수 카일 켄드릭. 추신수는 올 시즌 왼손 투수를 상대로 1할대 타율(0.153)에 그쳤다. 때문에 왼손 투수가 상대 선발로 나온 후반기 4경기 중 3경기에서 선발 출장하지 못했다.

2회 초 무사 2루에서 2루타로 타점을 올린 추신수는 4회 상대 선발 카일 켄드릭을 상대로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후반기 첫 홈런이자 지난 2일 볼티모어전 이후 12경기 만에 기록한 12호 홈런이었다. 5회 1사 1, 3루에서 바뀐 투수 요한 프란데를 상대한 추신수는 2루수 옆을 스치는 1타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3루타만 추가하면 사이클링 히트가 완성되는 상황에서 추신수는 7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9회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렉스 브라더스를 상대로 3루타를 때려내며 대기록을 완성했다. 텍사스 선수가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건 지난 2013년 알렉스 리오스 이후 2년 만이다. 5회 도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호수비도 한 차례를 선보이며 공수주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235로 껑충 뛰어올랐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콜로라도를 9-0으로 물리쳤다.

한편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는 캔자스시티전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 3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이어갔다. 8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82로 높아졌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사진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