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국정원 직원 자살…유서 공개에도 더 커진 의혹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시작하겠습니다.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서 국정원 직원이 자살하면서 논란이 전혀 다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여당은 야당의 정치공세 때문에 국정원 직원이 자살까지 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더 큰 의혹이 생겨나고 있다며 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는데요, 계속 생겨나는 의혹들 먼저 정리해 보겠습니다. 야당 40초 뉴스 먼저 들어보겠습니다.

+++

▶ '직원 자살' 공방 가열

국정원 해킹 의혹과 직원 자살 문제를 놓고 여야의 공방이 치열합니다. 여당은 무책임한 정쟁으로 몰아선 안 된다고 주장한 반면, 야당은 국정원 직원 자살은 끝이 아니라 의혹의 시작이라며 공세를 강화했습니다.

▶ '혁신안' 중앙위 통과

새정치민주연합 중앙위원회에서 사무총장직 폐지 등의 내용이 담긴 혁신안이 의결됐습니다. 민감한 사안은 빠져서, 무난하게 통과됐습니다.

▶ "이기는 정당 돼야"

심상정 정의당 신임 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이기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원내 교섭단체 구성을 목표로 내걸었습니다.

+++

[앵커]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에 관여한 실무 책임자죠, 국정원 직원이 지난 주말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습니다. 오늘(20일) 이 얘기 집중적으로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야당 발제 들어보겠습니다.

[기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정원 직원 임모 씨의 유서입니다. 국민들은 왜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가장 궁금할 텐데, 아쉽게도 공개된 유서는 그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없고, 대신 궁금증만 더 키우고 있습니다.

먼저, 무슨 자료를 삭제했나 이 부분입니다.

유서에서 대테러, 대북 공작활동에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교정부호 V를 넣어 '오해를 일으킨'이란 표현을 추가했는데, 오해를 일으킨 게 뭐냐는 겁니다.

정치권에선 해킹프로그램을 사용한 대상자들, 임씨 설명대로라면 테러 용의자, 대공 용의자들이 포함된 기록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오해할 필요도 없는' 정당한 안보활동이죠.

하지만, 임씨조차도 '오해를 일으킬'만하다고 언급한 만큼, 실제 민간인 대상 사찰 같은, 법을 벗어난 행동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습니다.

[문병호/새정치연합 의원 (KBS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 : 고인께서 그런 식으로 열심히 일했다면 오히려 상을 받고 칭찬을 받을 일이지 목숨을 끊을 일은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정보 수집한 프로그램에 뭔가 좀 꺼림칙하고 떳떳하지 못하고 불법적인 요소가 있지 않을까, 이렇게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얼마든지 복구 가능한데, 왜 자료를 삭제했냐는 것입니다. 들어보시죠.

[이철우 의원/새누리당·정보위 간사 (어제) : 이 직원이 4일간 잠도 안 자고 일을 하는 가운데 공황상태에서 그거(복구 가능성)를 착각하지 않았겠느냐 이렇게 얘기를 하고…]

숨진 임씨는 20년 동안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 근무한 베테랑입니다. 설사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이라도, 삭제 자료를 복구할 수 있다는 걸 모를 리 없다는 거죠.

더구나 자료를 복구하면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는 흔적까지 남기 때문에 논란이 더 커질 수밖에 없는데 말입니다. 물론 복구 불가능하게 삭제했을 가능성도 있는데, 이러면 논란은 미궁 속에 빠집니다.

과연 삭제 결정을 혼자 했느냐도 의문입니다.

[이철우/새누리당 의원 (KBS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 : 본인이 과거에 한 것을 이번에 다시 검토를 했잖아요. 그걸 하는 과정에 이런 이름들이 나오니까 이것이 정치권에 들어가면 국가적 혼란이 오겠다는 생각 하에 그 이름을 삭제한 것 아닌가…]

국정원이 감시하던 대상들이 드러나면 혼란이 생길까 우려해서 지웠다는 설명인데요. 글쎄요, 일개 과장급 직원이 혼자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있나. 의문점이 커지고 있습니다.

더욱이 임씨는 해킹 프로그램 운용 기술직이었을 뿐, 누구를 해킹·감시할지 결정한 사람이 아닙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최소한 3차장이나 국장급, 팀장급은 돼야 이런 판단을 하는 것이지, 기술직이 기록을 마음대로 지운다는 건 쉽게 납득이 안 된다는 설명입니다.

그래서 오늘 야당 기사는 <국정원 직원 죽음, 더 커진 의혹> 이런 제목으로 다양한 의혹들 짚어보겠습니다.

Q. 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의문점은 여전

Q. 자살 직원 "내국인 사찰 없었다"

Q. 국정원 직원 자살 전 자료 삭제 왜?

Q. 유서에 "오해 일으킨 자료 삭제"

Q. 복원 가능? 왜 자료 삭제했을까?

Q. 집 나간 지 5시간 만에 실종 신고?

Q. 유서에 "직원 업무에 주저함 없도록…"

Q. 서청원 "야당 공세로 직원 자살"

[앵커]

국정원 직원이 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는 아직 모릅니다. 많은 의문을 갖게 합니다. 죽음이 사건의 종결이 아닌 또 다른 의혹의 시작이 되고 있습니다. 일단 임씨가 삭제한 자료를 복원하는 게 급선무일 테고, 국회에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게 우선입니다. 오늘 기사는 <국정원 직원 죽음…정치권 논란 가열>로 준비합시다.

JTBC 핫클릭

국정원 직원 수사 '자살'로 잠정 결론…의문점은 여전여 "불안감 조성 말라"…야 "불법 없다면 왜 삭제했나"[직통전화] "숨진 국정원 직원, 법적 한계 넘어선 일 하지 않았을 것"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민간인·선거 사찰 없었다"숨진 국정원 직원 행적 드러나…유족, 억울함 호소"지나친 욕심" "대북정보 삭제"…의문점 키운 유서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