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 국립한글박물관 특별전 '쓰고, 고쳐 쓰고, 다시 쓰다. - 소설 속 한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작가들은 소설을 완성하기 위해 '아홉 번 찌고, 아홉 번 말리는 구증구포'(九蒸九曝)의 심정으로 쓰고, 고쳐 쓰고, 다시 쓰기를 반복한다.



소설가 김중혁은 한 문장을 완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수정하는 자신의 글쓰기 모습을 영상으로 직접 촬영했고, 소설가 김애란도 수차례 고쳐 쓴 파일을 전시에 소개해 관람객들로 하여금 글쓰기의 고통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소설가 배상민은 전시장에 조성된 집필 공간에서 '여름'을 주제로 현장에서 직접 소설을 쓰고 문장을 만들어내는 창작의 모습을 보여준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한글박물관(관장 문영호)이 21일부터 9월6일까지 용산구 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여는 특별전 '쓰고, 고쳐 쓰고, 다시 쓰다. - 소설 속 한글'에서 볼 수 있는 작가의 모습이다.



소설 속 한글의 맛과 느낌을 찾고자 하는 전시다. 독자 감소, 표절 논란 등으로 문학계가 어렵지만 완벽한 문장을 만들어내기 위한 소설가들의 노력을 이해하고 그들이 만들며 지켜낸 우리글의 가치를 이해하고자 하는 것이 목적이다.



소설책이 아니라 소설 속 문장이 주요 전시물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근대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소설을 선정해 문장에 담긴 우리글의 맛과 특성을 보여준다.



사랑과 여름 등을 묘사한 문장, 소설의 첫 문장들 모음, 원전 한권을 두고 다양하게 번역된 문장 등 전시장은 수많은 문장들로 뒤덮였다.



기회를 놓치거나 손해를 보아서 분하고 아깝다는 뜻의 '앵하다'는 염상섭의 '전화', 가는 곳을 정하지 아니하고 발길이 가는 대로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걷는 모양을 가리키는 '발밤발밤'은 이기영의 '쥐불', 달콤한 말로 남을 자꾸 꾀는 모양인 '꾀송꾀송'은 홍명희의 '임거정', 서로 너나 하면서 터놓고 지내다는 뜻의 '네롱내롱하다'는 채만식의 '태평천하'에서 찾아볼 수 있다.



전시에 참여한 소설가 윤후명은 "지금은 이미지가 메시지를 선행하는 세상"이라며 "이야기가 중심이던 소설이 문장 중심의 소설로 바뀌면서 올바른 우리글 사용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강조한다.



또 소설가 김훈은 "한글이라는 것은 우리의 피돌기와 같은 거야, 피돌기"라며 "한국인이 무엇에 관해 생각을 한다는 것은 머릿속에 한글이 돌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무엇보다 소설가들이 실제 사용한 물건을 직접 볼 수 있다는 점도 매력이다.



소설가 조정래는 최근 뮤지컬로도 옮겨진 소설 '아리랑'을 쓰면서 단 하나의 펜을 사용했다. 하나의 펜과 잉크가 다 빠져나간 펜심 580여 개가 전시된다. 그는 이들로 2만 장에 달하는 원고를 썼다.



'기계라고는 자전거' 밖에 몰라 연필로 쓴다는 김훈의 몽당연필, 최명희와 황순원의 만년필 등 원고지를 채우는 작가의 필기구들이 소개된다.



독특한 필기구(!?)도 눈길을 끈다. 소설가 방민호는 최근 심청전을 재해석한 '연인, 심청'을 발간했다. 그는 연필이나 컴퓨터 자판이 아닌 휴대전화를 이용해서 이 책을 썼다. 지인에게 문자메시지로 소설을 보내다가, 이를 한 권의 책으로 엮은 것이다.



그는 "생각의 속도와 자판을 누르는 엄지손가락의 속도가 같아서 글을 쓰는 데 적격"이라며 자신의 필기도구를 예찬한다



이밖에 이번 전시에서는 소설가들에게 감동을 준 500여 권의 소설을 편안한 의자에 앉아 읽을 수 있도록 꾸몄다. 또 한국문화예술진흥원에서 제공하는 소설 읽어주기, 한글의 다양한 면모를 실험하는 '잠재문학실험실'의 소설 쓰기 체험, 소설 속 음악과 영화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마련됐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건 박물관이면 서지 자료가 많아 지루할 것 같은 인상이 있는데 전시가 입체적이고 다채롭다는 점이다. 소설가들의 인터뷰 영상도 볼 수 있다.



성인들만 소설을 볼 수 있는 '19금' 공간도 있다.



전시를 책임진 이건욱 큐레이터는 이날 언론공개회에서 "우리말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사랑과 관련한 내용인데 그러다보니 질펀한 글들이 많이 나와 그 책들은 공간을 따로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민들이 자신의 책을 가져와 다른 시민들과 공유하게끔 하고 시민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등 국민과 소통하려는 노력이 묻어났다.



이 큐레이터는 "이제는 국가 문화시설과 시민이 소통하는 프로그램이 중요한 것 같다"면서 국립한글박물관의 전시에서는 소설 속 주옥같은 문장을 음미하며 삶에 대한 성찰을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