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마존 속 터지네…해외직구 결제불만 6.5배 증가





‘해외직구’시장 2조원 시대. 하지만 물건값이 이중으로 결제되거나 과다 청구되는 등 결제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2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해외온라인쇼핑몰 직접구입과 관련한 상담은 2013년 149건에서 지난해 271건으로 증가했다. 특히 올 상반기 상담건수는 22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이상 늘었다.



해외직구 불만 1위는 역시 ‘배송지연·오배송 및 분실‘이 2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제품하자 및 A/S불만’(19%), ‘취소·교환 및 환불 지연 또는 거부’(14.6%), ‘결제관련 불만’(11.5%), ‘연락두절 및 운영중지’(11.1%) 순이었다.



특히 결제관련 불만은 지난해 상반기엔 4건에 불과했지만 올 상반기에는 26건이 접수돼 6.5배 급증했다. 구체적으론 쇼핑몰 접속 불안정으로 인한 중복결제나 결제오류, 안내 또는 공지 없이 결제 진행 등이 많았다.



올해 상반기 소비자불만이 가장 많이 접수된 해외온라인 쇼핑몰은 아마존(24건)·아이허브(9건)·이베이(7건) 순이었다. 특히 아마존과 이베이의 경우 대부분 이들 사이트에 입점한 개인 판매자들로부터 물품을 구입한 뒤 문제가 발생해 소비자들도 구입 전에 판매자 연락처와 신용도, 이용후기 등을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중복결제나 결제오류가 의심되는 경우 카드승인 내역을 확인해 신속해 대처해야 한다”며 “아울러 ‘어뮤즈 암스테르담(Amuse amsterdam)’, ‘슈세일아웃렛( Shoesaleoutlet)’ 등의 사이트는 연락두절 및 운영중지 사유로 접수된 만큼 가능하면 신뢰도 높은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한편 관세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해외직구 물품 수입액 규모는 7억7000만 달러(약 8869억원)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7% 성장하는 데 그쳤다. 업계에선 경기 불황이 지속되는데다 해외직구 증가로 국내업체들이 가격을 내린 것이 주 원인이라고 본다. 또한 환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직구 특성상, 환율이 오른 (원화값 하락) 한국보다는 환율이 하락한 국가에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