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친 옆에서 여성들을 연쇄 강간한 갱단…“끔찍”

[사진=디트로이트 경찰]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에서 2시간 간격으로 동일한 수법의 강간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AP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더욱 끔찍한 점은 두 사건 모두 피해 여성과 일행인 남성이 보고 있는 가운데 강간이 벌어졌다는 점이다.



문제의 사건은 16일 밤 디트로이트 서북지역 대로변에서 발생했다. 범인들은 길을 걷고 있는 남녀의 뒤편으로 다가가 총구를 겨누며 골목길로 몰아세웠고, 옷과 소지품을 모두 빼앗은 채 남자를 세워두고 여성을 강간했다.



이 날 첫 번째 사건에선 6명의 갱단이 범인으로 지목됐고 그로부터 2시간 뒤에 발생한 동일한 수법의 사건에선 4명의 갱단이 범인이었다. 특히 이 중 1명은 두 사건에 모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트로이트 경찰은 2시간 간격으로 일어난 이 사건들이 동일 갱단의 소행이라고 보고 있다. 디트로이트 경찰서의 찰스 피츠제럴드 서장은 “끔찍하고 경악스러운 사건”이라며 범인들 가운데 3명의 몽타주(사진)를 공개하며 수사에 나섰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