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꽃이 지기로소니





염화미소 연꽃이 지고 있다.



아름다운 자태 못 위에 꽃잎을 떨군다.



인당수에 몸 던진 효녀 심청처럼.





꽃이 진다고 서러워 하지 마라.



정작 꽃은 슬퍼하지 않는다.



네 슬픔도 꽃이 아니다.



- 부여 궁남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