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씨, 국정원 20년 일한 해킹 전문가 … 유족 “최근 힘들어해”

숨진 국가정보원 직원 임모(45)씨는 국정원에서 20년간 해킹 전문가로 일했다. 국정원으로부터 임씨 사망사고 설명을 들은 새누리당 이철우(국회 정보위 간사) 의원 등에 따르면 임씨는 전북의 한 대학에서 전산학을 전공한 뒤 국정원에서 줄곧 사이버 안보 분야를 맡았다. 경제·정보기술(IT)·산업스파이 문제 등을 다루는 3차장 산하 기술개발국 소속 과장이었다. 논란이 된 이탈리아 업체 ‘해킹팀’의 도·감청 프로그램을 직접 구입해 사용했다.



자살 전 행적 보니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씨는 숨진 채 발견된 지난 18일 오전 5시 경기도 용인시의 집을 나섰다. 짙은 감색 정장 바지에 흰 와이셔츠 차림이었다. 부인은 경찰에서 “출근하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휴일이었지만 도·감청사태가 불거진 뒤에는 쉼 없이 일했다고 한다.



 부인은 남편이 출근한 지 약 5시간 뒤인 오전 10시4분 소방서에 위치추적을 요청했다. 임씨는 이날 정오쯤 집에서 13㎞ 정도 떨어진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의 야산에서 소방관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임씨의 이동 경로에 있는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중간에 만난 인물이 없는지 파악 중이다.



 19일 강원도 원주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동부분원에서 실시한 부검에서는 ‘일산화탄소 중독사’라는 1차 결론이 나왔다. 차 안에 있던 번개탄 때문에 사망했다는 의미다. 국과수는 또 “폭행·저항 흔적 등 타살을 의심할 만한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검찰 역시 이 사건을 단순 변사(자살)로 처리할 계획이다. 검찰 측은 “유서에 떳떳함과 억울함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겨 있고 타살 의혹도 없다”며 “통상적인 변사사건 말고 검찰에서 조사하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한 사정 당국 관계자는 그의 사망 이유에 대해 “국정원 내 전문가이자 실무자로서 자신이 담당한 부분에 대해 정치권에서 불법 해킹 논란이 제기돼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유족들은 경찰에서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최근 업무적으로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왜 구입했느냐고 감찰이 들어오고 정치 문제화되니까 압박을 느낀 것 같다”고 했다.



 ◆신고·발견 과정 의문=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임씨의 부인이 처음 신고한 시점 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우선 임씨가 집을 나선 지 5시간 만에 부인이 실종신고를 했다는 점이다. 서울의 한 일선 경찰서 관계자는 “성인 남성이 5시간 동안 연락이 안 된다고 실종신고를 하는 건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부인이 신고한 내용과 경찰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도 있다. 경찰에서는 “남편이 평소 출근하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했으나 본지 확인 결과 소방서에는 “남편이 낚시를 좋아하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사고를 당한 것 같으니 위치를 추적해 달라”고 했다. 신고 시점에 부인은 이미 남편의 신변에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을 감지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국정원으로부터 출근하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고 부인이 119에 위치추적을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와이셔츠를 입고 나간 남편에 대해 왜 “낚시를 좋아한다”고 신고했는지는 의문이다.



용인=박수철·윤정민 기자, 정종문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