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상으로 본 관절질환] O자형 휜 다리, 퇴행성관절염 발생률 4배 높아

얼마 전 스포츠 댄스를 배우다 그만둔 주부 정모(서울 서초구·58)씨. 석연찮은 이유가 그토록 좋아하던 댄스를 중단하게 만들었다. 함께 춤추는 파트너가 정씨에게 “다리 모양이 O자형이라 춤 맵시가 안 난다”는 것이었다. 그날 이후 그녀는 바지를 입지 않는다. 정면으로 거울을 보고 서면 벌어진 다리가 마음에 걸려서다.



하지만 정씨에겐 모양보다 더 큰 시련이 기다리고 있다. 이렇게 휜 다리는 체중이 한쪽으로 편중돼 정상인보다 더 빨리 퇴행성관절염이 온다는 사실이다. 이미 그녀는 계단을 오를 때 무릎에 통증이 느꼈다. 활동량이 많은 날엔 붓기도 한다. 계속되는 통증에 그녀는 결국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그녀의 휜 다리가 무릎 내 반월상 연골을 손상시켰다”고 설명했다.



휜 다리는 다리뼈가 휘어 있거나 뼈의 정렬이 잘못돼 대퇴골(넓적다리뼈)과 경골(종아리뼈)로 이어지는 축이 무릎 정중앙에서 안쪽으로 벗어난 상태를 말한다. 대표적인 퇴행성 변화 중 하나로 좌식생활이 발달한 동양인,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더 흔하다. 특히 50대 이상의 중년 여성에게 이런 변화는 뚜렷하다. 폐경과 함께 여성호르몬 변화로 연골이 약해진 탓이다.



휜 다리 여성은 퇴행성관절염이 빨리 온다. 무릎 안쪽 연골에 체중을 과도하게 집중해 빨리 닳게 한다. 실제 휜 다리를 지닌 사람의 퇴행성관절염 발생률은 일반인에 비해 4~5배 높다고 보고된다.



또 연골재생술이나 관절내시경 수술과 같은 관절염 치료를 받고도 증상이 좋아지지 않고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가 있다. 이는 휜 다리 치료를 간과했을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런 환자에게는 ‘휜 다리 교정술’이라고도 불리는 ‘경골 근위부 절골술’이 필요하다.



휜 다리 교정술은 무릎관절을 수술하는 것이 아니다. 무릎관절 아랫부분, 즉 경골을 다듬어 무릎을 반듯하게 펴주는 수술이다. 무릎 안쪽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을 바깥쪽으로 분산시켜 비뚤어진 무릎관절을 교정한다. 이를 통해 통증을 줄이는 것은 물론 관절염 및 연골 손상의 재발·악화 또한 방지할 수 있다.



수술의 가장 큰 장점은 환자 본인의 관절을 살려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수술 후 뻗정다리와 같은 부작용이 없고, 연골 재생 효과까지 볼 수 있다. 수술은 한 시간 정도 소요되며, 수술 직후부터 근력운동 및 관절운동 범위의 회복 운동이 가능하다. 정씨는 손상된 반월상연골 치료와 함께 ‘휜 다리 교정술’을 통해 건강하고 반듯한 다리를 되찾을 수 있었다.



최정근 원장
제일정형외과병원
정형외과전문의
휜 다리를 예방하기 위해선 올바른 자세와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좌식 생활 대신 의자 또는 침대를 사용하고, 쪼그려 앉거나 무릎을 꿇는 자세는 피한다. 꾸준히 걷기, 자전거 타기, 수영 등으로 무릎관절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도 휜 다리 예방에 도움이 된다.



제일정형외과병원 정형외과전문의 최정근 원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