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킹맘 배지영 기자의 우리아이 건강다이어리] 항생제 감기약 중간에 끊으면 세균 강해져 안 먹으니만 못해

Q 두 돌 된 아들을 키우는 엄마입니다. 아이가 감기를 달고 살아 병원에 자주 갑니다. 그런데 갈 때마다 증상이 거의 비슷한데, 의사선생님은 어떤 때는 항생제를 처방하고 어떤 때는 빼고 줍니다. 왜 그런가요? 또 항생제를 많이 먹이면 내성이 생긴다고 하니 처방된 약을 며칠만 먹이고 남기기도 합니다. 제가 잘하고 있는 걸까요.



A 아이들에게 나타나는 감기 초기 증상은 거의 비슷합니다. 약간의 열과 콧물, 그리고 재채기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그렇습니다. 하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다릅니다. 감기 바이러스는 주로 귀·코·목 부위를 잘 침범해 세균을 번식하게 합니다. 병원에 가면 의사가 이들 부위를 자세히 들여다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이곳에 염증이 생겼다면 항생제를 처방하고, 아직 깨끗하다면 좀 더 두고 보는 겁니다. 증상에 따라 코막힘약·콧물약·거담제(가래를 줄이는 약)·진통소염제만 처방합니다.



염증이 있다면 처방대로 항생제를 먹이는 게 맞습니다. 특히 24개월까지는 염증이 갑자기 확 퍼져 폐렴·패혈증 등 중한 병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무턱대고 면역력으로 이겨보겠다고 항생제를 멀리하다간 큰일 날 수 있습니다.



항생제를 먹다가 중간에 끊는 것은 더욱 안 됩니다. 원리를 생각하면 쉽게 이해됩니다. 우선 몸에 들어간 항생제는 세균의 세포막을 뚫어 사멸시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세균은 또 다른 유전조합을 만들어 항생제에 강한 몸을 만들어내려고 합니다. 그런데 환자가 임의로 항생제를 먹다 안 먹으면 균이 완전히 죽지 않습니다. 내성균은 더 강한 균으로 몸속에 자리잡는 거죠. 아예 안 먹느니만 못한 상황이 됩니다.



또 의사는 아이가 예전에 다른 항생제를 먹은 적이 있는지, 감염이 잘 일어나는 어린이집에 다니는지 등에 따라 다른 항생제를 처방합니다. 균에 따라 얼마의 용량으로 며칠간 써야 한다는 것도 과학적으로 밝혀져 있습니다. 그러므로 감기약에 든 항생제는 용량대로 모두 먹어야 합니다. 보통 짧게는 3일, 길게는 2주간 먹어야 균을 완전히 죽이는 항생제도 있습니다.



특히 2006년 2월부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병원별 항생제 처방률을 공개해 약 사용이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또 항생제 과다처방 시에는 심평원에서 병원에 불이익(진료비 보험 청구료 삭감)을 주니 일부러 과다처방하는 의사는 거의 없을 것으로 봅니다.



감기에 걸렸을 때는 열이 37.5도 이하라면 집에서 지켜보는 게 좋습니다. 열을 내리는 약도 이때는 쓰지 않아도 됩니다. 대부분 경미한 감기는 1주일 정도면 자연치유력에 의해 회복됩니다. 단, 열이 38도가 넘으면 반드시 병원에 가야 합니다. 귀·코 등에 합병증이 생겼을 수 있습니다. 또 열이 감기 때문이 아니라 요로감염 등 기타 질환에 의한 것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배지영 기자 bae.jiyoung@joongang.co.kr

도움말=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임인석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선희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