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라크서 차량 폭탄 테러 … 100여 명 사망

‘이슬람 최대 명절인 라마단이 끝난 17일(현지시간) 이라크 동부 디얄라 주의 시아파 마을 칸 바니 사드에서 차량폭탄 테러가 발생해 100여 명이 숨졌다고 AP통신이 경찰과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수니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는 트위터에서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AP=뉴시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