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패로 끝난 삼성화재의 복수전

삼성화재가 꿈꿨던 복수는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KOVO컵 프로배구 남자부 준결승에서 OK저축은행이 삼성화재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OK저축은행은 18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15 KOVO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준결승에서 삼성화재를 3-1(28-26 25-18 22-25 25-20)로 물리쳤다.



창단 2년 만에 2014-2015 V리그 챔피언에 올랐던 OK저축은행은 KOVO컵 첫 우승까지 노려보게 됐다. 19일 열리는 결승 상대는 전날 KB손해보험을 꺾고 결승에 오른 우리카드다. 중학 시절부터 친구였던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과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간의 사령탑 대결로 관심을 모으게 됐다.



임도헌 삼성화재 감독은 준결승 대진이 확정된 뒤 "지난 시즌에 졌으니 이제 이겨야 하지 않겠나. 외국인 선수가 없어도 할 수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4월 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3연패당한 것에 대한 설욕의 의지였다. 류윤식도 "OK저축은행이라 더 의식하면 좋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최귀엽도 "챔프전에서 다 보여주지 못한 걸 보여주고 싶다"고 벼렀다. 1세트부터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하지만 결정력에서 OK저축은행이 한 수 위였다.



라이트 강영준과 송희채가 1세트에만 13점을 합작했다. 26-26 듀스에서 송희채가 시간차를 성공시켰고 강영준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가져왔다. 기세가 오른 OK저축은행은 2세트에도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쳐 승리했다.



삼성화재는 3세트에서 지태환의 속공과 최귀엽의 오픈이 연달어 터지며 승리했다. 4세트 들어 전열을 정비한 OK저축은행은 세터 이민규의 뛰어난 볼배급을 앞세워 삼성화재의 추격을 뿌리쳤다. 송명근은 블로킹 3개, 서브 득점 1개 포함 26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블로킹 10-6, 서브 에이스 6-2 등 완벽한 OK저축은행의 승리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