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미더머니4' 서출구, 출구는 없다 … 과거 스펙까지 '완벽'

쇼미더머니4 서출구 [사진 `쇼미더머니4` 방송화면 캡처]




지난 17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 서출구는 스눕독이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싸이퍼 미션의 탈락자가 되었다. 서출구는 고교생에게 마이크를 양보하는 모습을 보인 것.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서출구의 과거도 주목을 받고있다.



서출구는 중고등학교를 모두 조기졸업하고 만 16세에 미국 대학에 장학생으로 입학할 정도로 수재였다.



더하여 어린나이 20살에 카투사로 입대했다.



서출구 어머니는 블로그를 통해 "(미국 유학은) 아이의 천재성을 발견했지만, 잃은 것도 많았다. 대학 입학 후 한국에 돌아와 방항도 많이 하고 힘들게 시간을 보냈다"라며 "재능은 많으나 열정을 어디에 쏟을 지 몰라 (서출구가) 군대부터 다녀온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어머니는 "(아들은) 랩에 빠져 입대 3개월 전부터 랩 활동을 시작했다. 주말마다 나와서 랩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출구는 '쇼미더머니4' 방송 이후 자시의 SNS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서출구는 "인터뷰를 1시간 넘게 한 것 같은데 다 편집됐네요. 마이크를 양보한 건 착해서가 아니라 내가 하기 싫어서였어요. 시스템에서 정해준 룰 때문에 동생 앞에서 마이크 뺏어서 랩하기도 싫었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쨌든 한해님 말대로 시스템 안에 스스로 들어온 것이기 때문에 룰을 따르지 않겠다 정했을때 후회없이 그저 제가 스스로 떠난 것 뿐입니다. 저는 쇼미더머니의 결론도 아니고 저의 결론도 쇼미더머니가 아니에요. 앞으로 다른 길을 걸어갈 저도 지켜봐주세요"라고 강조했다.



한편 '쇼미더머니4'는 국내 유일의 힙합 서바이벌로, 이번 시즌은 역대 최다수인 7천명이 지원했다. '쇼미더머니4'는 지누션-타블로, 버벌진트-산이, 박재범-로꼬, 지코-팔로알토가 네 팀이 되어 프로듀서겸 심사위원으로 활약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쇼미더머니4 서출구 [사진 '쇼미더머니4'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