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미더머니4' 스눕독, 송민호 알아봤다 … '극찬'

스눕독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방송화면 캡처]






힙합 거장 스눕독이 한국 래퍼들에게 건넨 조언이 화제다.



17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스눕독이 깜짝 출연한 가운데 게릴라 미션이 펼쳐졌다.



게릴라 미션은 싸이퍼, 제안시간 10분 동안 스눕독의 비트로 진행됐다.



심사 기준에 맞지 않은 랩은 탈락이며, 10분 동안 랩을 하지 않아도 자동 탈락된다.



스눕독은 꼼꼼한 심사를 거쳐 탈락자를 직접 선정하여 28명 중에서 4명이 집으로 돌아가게 되었다.



여성 참가자 최유리가 제일 먼저 탈락했고 엔제이크, 김진성, 그리고 서출구가 탈락했다.



서출구의 탈락은 모두의 예상 밖이었다.



그는 고교생 래퍼에게 마이크를 양보하곤 세 마디밖에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스눕독은 “그는 착했다”고 전했다.



또 “한국에서 프리스타일 잘 한다고 들었는데 나는 못 들었다. 필요이상으로 착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눕독은 위너 송민호의 랩을 본 뒤 “멋있었다. 와일드카드 같다. 계속 올라갈 것 같다. 그냥 뭔가 보인다”라고 호평해서 주목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눕독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