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인사회 우상' 빌 코스비 성추문…오바마의 '직격탄'

[앵커]

미국 흑인 가정의 행복한 일상을 담은 1980년대 시트콤 '코스비 가족', 기억하시는 분들 많을 텐데요. 당시 자상한 아버지로 출연했던 빌 코스비는 미국 흑인 사회의 우상이기도 했죠. 그런데 그가 78살에 성추문에 휩싸였습니다. 코스비는 일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데요. 이런 그를 향해 오바마 대통령이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이란 핵 협상의 성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장.

난데없이 빌 코스비의 성추문에 대한 질문이 나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에두르지 않고 그를 정면 비판했습니다.

[버락 오바마/미국 대통령 : 상대방이 모르는 사이에 약을 먹이고 성관계를 하는 건 강간입니다.]

최근 들어 코스비가 과거에 수십 명의 여성들에게 약을 먹인 뒤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잇따랐습니다.

하지만 코스비는 혐의를 부인해 왔고, 검찰도 공소 시효가 지났다며 기소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오바마 대통령이 강간한 게 맞다고 규정하자, 피해자와 시민단체들은 반색했습니다.

코스비는 지난 2002년 미국 국민에게 가장 큰 영예로 여겨지는 자유의 메달을 받기도 했습니다.

메달을 박탈하자는 청원이 일고 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규정상 안 된다고 답했습니다.

스타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는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는 아직 코스비의 이름이 남아있지만 그의 명성은 땅에 떨어졌습니다.

JTBC 핫클릭

트럼프에 일침 가한 미녀 "내가 올해의 미스 USA!"힐러리, '월가·대기업'과 대립각…중산층 잡기 나서필리핀 소년, 매장 불빛으로 '열공'…곳곳 온정 답지코앞서 찍은 '명왕성 하트'…뉴호라이즌스가 보낸 사진 보니배터리 없어 통곡…휴대전화 때문에 생긴 황당한 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