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의 野인들 "당대표 흔들어봐야 새누리당만 좋은 거 아입니꺼"


[머니투데이 부산=최경민 기자] [[the300] 혁신위 부산 원탁회의…내일 혁신안 발표]


본문이미지
1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 혁신 원탁회의’에서 김상곤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이날 원탁회의에는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와 영남지역위원장들을 비롯해 시민 100여명이 참여하여 의견을 나누었다.2015.7.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 자꾸 당 대표를 이렇게 흔들면 되겠습니꺼. 당 대표 흔들어봐야 새누리당만 좋은 거 아입니꺼."

16일 부산광역시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혁신위원회의 '부산 혁신 원탁회의'에서 이용운씨는 문재인 지도부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며 문 대표를 흔드는 당내 세력을 비판했다. 원탁회의에 참석한 다른 당원 및 시민들도 이씨와 마찬가지였다.

한 당원은 "우리조직을 강화하고, 총선 대선을 이기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강력한 리더십이다"며 "그래야 수권정당이 된다. 자기의 이익을 위해서 당의 기강을 무너뜨리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세력들의 청산 없이는 이길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영도구에서 왔다고 밝힌 박승민씨는 "우리 당에 계파는 없다. 몸은 당에 있고 마음이 떠난 사람들이 재미로 당을 흔들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달 22일 광주광역시에서 열린 원탁회의에서 문재인 지도부에 대한 성토가 이어진 것과 대조적이다. 원탁회의가 열린 부산이 고(故) 노무현 대통령과 문 대표의 고향인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부산(사하구을)에서 3선을 했지만 친노에 각을 세우고 있는 조경태 의원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경남 양산에서 왔다고 밝힌 이웅기씨는 "조 의원이 초선 때는 열심히 잘 했는데 요즘 막 나가는 듯 하다"고 비판했다.

한 시민은 조 의원이 "혁신위는 문 대표의 전위부대"라고 말했음에도 서면경고에 그친 사실을 거론하며 "정청래 의원의 징계가 6개월이면 조 의원의 징계는 60년이어야 한다. 상식적인 것에 대해 혁신위가 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날 원탁회의에는 김상곤 혁신위원장, 조국 서울대 교수, 우원식 의원 등 혁신위원들과 부산, 경남, 경북 등 영남권에서 100명이 넘는 시민 및 당원들이 참석했다. 원탁회의에 나온 영남권의 목소리를 17일 발표할 4차 혁신안에 반영하기 위한 취지였다.

103명이 참여한 전자투표에서 영남권이 새정치연합에 바랬던 혁신 과제는 △강력한 당쇄신(22%) △인재영입 및 양성(19%) △당내운영질서 확립(11%) △선거제도 개선(10%) △계파극복과 당내 화합(9%) 순이었다.

특히 영남권에서 30~40%를 득표함에도 국회의원 의석 수가 압도적으로 새누리당에 밀리고 있는 당의 현실상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혁신안 마련을 촉구했다.

방상신씨는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같은 선거제도 개혁을 우리당의 핵심과제로 채택해야 지역주의를 청산할 수 있다"며 "새누리당과의 협상을 통해 선거제도를 개혁해야 정치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시민은 "유권자의 40% 지지를 받고 있지만 부산시당은 불모지다. 선거제도의 구조적 개혁만이 40%를 당선으로 이끌 수 있다"며 "혁신위에서 이것이 가장 중요하게 다뤄져야 한다. 우리 당의 비전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원탁회의 말미에 "오늘 이 시간 이후에 저희 혁신위원들이 다 모여서 밤을 새더라도 다음 과제에 대한 의견을 모아가지고 내일 발표하겠다"며 "여러분께서 주신 의견, 여러분께서 모아주신 마음을 혁신안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