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마고 김무현, 부상 딛고 5이닝 노히트노런

김무현
5회를 채우기까지 남은 아웃카운트는 한 개. 마산 용마고 투수 김무현(19)의 엄지손가락은 살갗이 벗겨진 상태였다. 그래도 그는 공을 힘껏 쥐고 던졌다. 대구고 이영우(17)의 타구가 중견수 글러브 속에 들어가자 김무현은 그제야 한숨을 내쉬며 마운드를 내려왔다.



팔꿈치 인대 부상 1년 넘게 재활
대구 최주엽과 투수전 1-0 승 견인

 김무현은 1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49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협회 주최, 케이토토 협찬) 대구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볼넷 3개만 내주며 무안타·무실점을 기록했다. 김무현의 노히트 호투에 이어 이정현(18)이 4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친 용마고는 역시 우승 후보다웠다. 9회 말 2사 만루에서 홍지훈(17)이 천금 같은 끝내기 볼넷을 얻어 용마고가 대구고에 1-0 승리를 거뒀다.



 김무현의 오른손 엄지손가락에 물집이 잡힌 건 4회 초였다.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물집은 점점 커졌고, 5회가 되자 아예 터져 버렸다. 속살이 드러나 공을 쥘 때마다 통증이 느껴졌지만 그는 마운드를 단단히 지켰다. 김무현은 “내 힘으로 5회를 마치고 싶었다. 마지막 타자가 초구에 공을 쳐 줘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김무현은 고교 1학년 때 오른 팔꿈치 인대가 늘어나는 부상을 당했다. 수술을 받고 1년 넘게 재활훈련에 매달렸다. 지난해 1년을 통째로 쉰 그는 올해 4월 마운드에 복귀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6경기에 등판했지만 평균자책점은 7점대에 그쳤다. 김성훈 용마고 감독은 “김무현의 호투가 반가우면서도 짠하다”고 했다. 김 감독은 “그동안 무현이가 부상으로 고생했는데 자신감을 잃지 않고 좋은 피칭을 보여 줘 다행이다. 주장으로서 책임감도 강하다”고 말했다.



 김무현이 닮고 싶어 하는 선수는 용마고 1년 선배인 프로야구 한화 신인 투수 김민우(20)다. 김민우는 지난해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화에 1라운드(전체 1번) 지명을 받은 특급 유망주다. 김무현은 “민우 형도 큰 부상을 당한 뒤 고생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다시 일어섰다. 민우 형처럼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날 김무현의 직구는 최고 시속 137㎞에 머물렀지만 주무기인 슬라이더가 위력을 발휘했다. 김무현은 1회 초 1사 만루 위기에서 후속 타자를 삼진과 내야땅볼로 처리한 뒤 5회까지 대구고 타자를 한 명도 출루시키지 않았다. 대구고 선발 최주엽(19)도 5와3분의1이닝 동안 3피안타·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바뀐 투수들의 호투까지 더해지면서 ‘0의 행진’은 9회까지 계속됐다. 그러나 대구고 두 번째 투수 이종혁(18)이 9회 말 2사 만루에서 끝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팽팽한 균형이 무너졌다.



 동산고는 3학년 투수 트리오 최민섭(19)·안정훈(18)·김찬호(18)의 활약에 힘입어 안산공고를 7-3으로 물리치고 16강에 진출했다. 선발 등판한 최민섭은 5이닝 3피안타·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3회 1사 1, 3루에서 희생플라이로 점수를 내준 것 외에는 별다른 위기 없이 안정적인 투구를 했다. 6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안정훈이 3이닝 2실점을 기록했고, 9회 등판한 김찬호는 공 11개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2013년 우승팀 공주고는 5타수 4안타를 기록한 1학년 김신혁(16)의 활약으로 배명고를 10-4로 이겼다. 덕수고는 경남고를 3-2로 꺾었다.



김원 기자, 이성웅 인턴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