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 라이프웨어 브랜드 중국 수출 … MWC서 크게 한 건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MWC 상하이 2015’가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국내 이동통신 3사는 ‘MWC 상하이 2015’를 첨단 통신기술의 수출 기회로 보고 이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상하이=사진공동취재단]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고 있는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2015’를 첨단 통신기술의 수출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이동·정보통신 산업 전시회인 MWC를 통해 세계 최대시장으로 부상한 중국을 적극 공략하고, 나아가 수출 시장을 전 세계로 넓히겠다는 전략이다.

이통사들 ‘상하이 찍고 세계로’ 야심



 SK텔레콤은 MWC 첫날인 15일 자사의 라이프웨어 브랜드인 ‘United Object(UO)’를 중국에 상표출원하고, 현지 대형 유통회사와 제품 판매 대행 계약을 체결했다.



 라이프웨어는 스마트빔이나 와이파이 스피커 등 삶의 질을 높이는 첨단 기기를 가리키는데 장동현 SK텔레콤 사장이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분야 중 하나다.



 SK텔레콤이 이날 상하이에서 계약을 체결한 드래곤스타는 중국 내에서 미국의 애플 제품 등을 유통하는 회사다.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판매하는 인지도가 높은 회사이기 때문에 라이프웨어 제품 판매량을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또 중국전자상회와 포괄적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하고 라이프웨어 제품의 마케팅 지원 및 홍보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중국전자상회는 중국 내 전자제조사 및 유통회사 4000여 개사가 가입된 협회로 향후 SK텔레콤의 중국시장 진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SK텔레콤의 박철순 컨버전스사업본부장은 “아시아 최대 시장인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미국·유럽 등 전세계로 수출 시장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KT는 상하이 현지에서 해외 업체들과 통신 기술 수출 등의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자사가 지원하는 신생기업들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KT는 15일 자사가 지원하는 와이파이 기반의 주행안전보조시스템 회사인 GT가 중국 내 제품 판매를 위해 현지 업체 2곳과 MOU를 체결했다. 또 스마트홈 기술 회사인 VTOUCH가 중국계 벤처 투자전문회사와 투자유치 계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상하이 현지에서 중국사업자 등과 LTE관련 기술을 수출하는 내용을 협의중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스페인에서 열린 MWC에서 카타르에 사물인터넷 제품인 홈CCTV 맘카2를 수출키로 했고, 인도네시아에 LTE 노하우를 전수하는 방안도 논의했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