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앞서 찍은 '명왕성 하트'…뉴호라이즌스가 보낸 사진 보니

[앵커]

무인 우주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9년 반 동안 날아간 끝에 사상 최초로 명왕성에 접근했다는 소식, 어제(14일) 전해드렸는데요. 이 탐사선이 표면에 하트 모양이 선명한 명왕성 사진을 보내왔다고 합니다. 직접 보시죠.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명왕성에 근접한 뉴호라이즌스가 지구에 전송한 사진입니다.

명왕성 표면에 운석이 충돌한 자국으로 추정되는 '하트'무늬가 확연합니다.

이로써 태양 주변을 도는 행성들의 제대로 된 가족 사진이 완성된 셈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는 뉴호라이즌스와의 교신 성공 장면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하기도 했습니다.

데이터 전송 속도는 초당 2천 비트. 20년 전 전화선으로 인터넷을 하던 시절보다도 느립니다.

명왕성 관련 정보를 모두 전송받는데 앞으로 1년 6개월이 더 걸릴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무인 탐사선인 뉴호라이즌스에 1930년 명왕성을 처음 발견한 미국의 천문학자 클라이드 톰보의 유해가 실린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톰보는 "내 유해를 우주 공간에 보내달라"는 유언을 남긴 바 있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명왕성 접근에 성공한 뉴호라이즌스는 이제 태양계를 벗어나 소천체들이 띠를 이뤄 돌고 있는, 이른바 카이퍼벨트를 향해 날아갑니다.

2020년 이후엔 인류 최초로 성간 공간인 인터스텔라 탐사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명왕성 예상보다 크다" 뉴호라이즌스 최근접점 통과목성과 금성의 깜짝 키스? LA 하늘서 벌어진 우주쇼스페이스X 로켓 폭발…승승장구하던 '아이언맨' 비상태양 주변 '번쩍번쩍'…NASA가 포착한 화려한 광경지구 감싼 붉은 빛의 오로라…우주서 본 모습 '황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