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칼럼쇼 9회] 4명이 한목소리로 꼽은 로맨틱한 여행지는?




 
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여름 휴가. 여자친구와 함께 가기로 했다. 막상 계획을 짜려니, 어디로 갈지 마땅히 떠오르지 않는다면? 한국인보다 국내 여행에 더 밝은 네 명의 ‘비정상’ 멤버가 추천하는 여행지를 참고해 보는건 어떨까.

15일 오후 2시에 방송한 ‘비정상칼럼쇼’ 9회에는 알베르토 몬디(31ㆍ이탈리아), 다니엘 린데만(29ㆍ독일), 마크 테토(35ㆍ미국), 타일러 라쉬(27)가 출연했다. 강찬호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진행한 ‘비정상칼럼쇼’ 9회의 주제는 ‘비정상 멤버가 말하는 여름에 휴가 가기 좋은 국내 여행지’였다. 이날 칼럼쇼에서 “혹시 관광업 종사자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을 정도로 멤버들은 한국 관광지를 여러 곳 꿰고 있었다. 이들은 모두 한국에서 생활한 지 평균 5년 정도 됐다.

강 위원은 각 멤버에게 이번 여름 휴가 계획을 물었다. 타일러를 제외한 세 명의 ‘비정상’멤버는 휴가를 이미 벌써 다녀왔다며 이야기 했지만 대학원에서 공부 중인 타일러는 “공부 때문에 이번 휴가는 아직 계획이 없다”며 울상을 지었다.

네 명의 비정상 멤버들은 모두 입을 모아 “한국은 자연 경관이 아름답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한국에 온 지 7년째인 알베르토는 “일 때문에 지방에 갈 일이 많은데, 고속도로를 타고 가다 아름다운 마을이 보이면 갑자기 길을 벗어나 구경하러 가기도 한다”고 말했다. 알베르토는 본지 오피니언 코너에 를 기고한 바 있다.

일 년에 한 번은 꼭 거제도와 통영을 간다는 알베르토는 “이탈리아였다면, 원래의 경관을 잘 살리면서도 조화롭게 관광시설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고 했다. 마크와 타일러도 알베르토의 의견에 공감했다. 그러나 다른 세 명의 멤버들과는 달리, 다니엘은 한국 관광지가 갖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좀 더 예리한 지적을 했다. 로드트립으로 한국의 여러 지역을 여행한 다니엘은 “홍보는 잘 돼 있다. 도시를 소개하는 영상도 많이 있고 마음만 먹으면 정보를 찾기 쉽다”고 했다.

‘비정상’ 멤버들은 각자가 꼽는 ‘여자친구와 가기 좋은 여행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놀랍게도 네 명의 멤버가 모두 입을 모아 같은 곳을 꼽았다. 공통점은 모두 “아름다운 자연경관” 때문이었다.

‘비정상칼럼쇼’는 중앙일보 홈페이지 ‘오피니언 코너’ 내 오피니언 방송(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에서 다시 볼 수 있다.


김하온 기자 kim.haon@joongang.co.kr
촬영 김세희·김상호


중앙일보 인터넷방송 다시보기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 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7회 다시보기]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8회 다시보기]새 멤버 마크 테토 "혁신은 문화다"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6회 다시보기]이상돈 "국민 신뢰 저버린 박 대통령이 가장 큰 배신"
[7회 다시보기]박병주 "첨단 의료만 자랑하고 기본 의료는 방치했다"
[8회 다시보기]이혜훈 “박 대통령, 총선에 관여하면 절대 안 돼…필패(必敗)할 것”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4회 다시보기]강재헌 교수 "비만치료의 기적은 의사 아닌 환자가 이루어 내는 것"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2회 다시보기]5억 스타강사 그웬 리, 의류 생산관리 여직원의 변신
[3회 다시보기]새누리 정두언 "대통령 제왕적 정치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