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주니어·소녀시대, 글로벌 팝스타와 '수상대결'





그룹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가 '최고의 해외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랐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가 미국 2015 틴 초이스 어워드(TEEN CHOICE AWARDS) ‘최고의 해외 아티스트’ 부문 후보로 나란히 선정됐다.



14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가 미국 2015 틴 초이스 어워드 '최고의 해외 아티스트' 부문에 후보로 당당히 이름을 올리며 영국의 인기 보이그룹 원 디렉션(One Directi on), 호주의 록밴드 파이브 세컨즈 오브 서머(5 Seconds Of Summer) 등 글로벌 팝스타들과 경쟁을 펼치게 됐다"고 기쁜 소식을 전했다.



미국 FOX 채널 주최로 지난 1999년부터 개최된 틴 초이스 어워드는 전 세계에서 인기 있고 영향력 있는 음악, 영화, TV쇼, 엔터테이너 등을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가 노미네이트된 ‘최고의 해외 아티스트’ 부문은 미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를 선정한다.



최근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슈퍼주니어는 지난 11~12일 양일간 '슈퍼쇼6' 앙코르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고 스페셜 앨범 'Devil'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소녀시대는 'PARTY'를 발표하며 음원차트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번 2015 틴 초이스 어워드는 8월 16일 오후 8시(현지시각)FOX 채널을 통해 미국 전역에 생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